"급성 심정지 빈발 시간, 아침 아니다"

연합뉴스 | 입력 01/17/2019 11:05:30 | 수정 01/17/2019 11:05:3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부정맥 전문지 '심장 리듬'[출처: 미국 부정맥 학회]​

 

 

심장이 예고 없이 갑자기 박동을 멈추는 급성 심정지(cardiac arrest)는 아침 이른 시간에 가장 빈발하는 것으로 널리 알려져있다.

 

그러나 급성 심정지 빈발 시간대가 바뀌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세다스-시나이병원 부정맥 센터 실장 서미트 처그 박사 연구팀이 '오리건 급성 돌연사 연구'(Oregon Sudden Unexpected Death Study) 자료 중 급성 심정지 환자 2천631명에 관한 기록을 분석한 결과 급성 심정지 빈발 시간대는 이른 아침이 아닌 오후인 것으로 나타났다고 CNN 뉴스 인터넷판이 16일 보도했다.

 

하루 중 급성 심정지 발생은 오후가 31.6%로 가장 많고 다음으로 아침 27.6%, 저녁 26.9%, 이른 아침 13.9% 순으로 나타났다고 연구팀은 밝혔다.

 

급성 심정지가 가장 많이 발생하는 요일은 월요일인 것으로 알려져 있으나 그러한 경향은 나타나지 않았다.

 

한 가지 특이한 경향이 있다면 일요일은 발생률이 낮은 것이라고 연구팀은 밝혔다.

 

이처럼 급성 심정지 빈발 시간대가 바뀌고 있는 것은 사람들의 생활 시간이 '24/7'의 연중무휴로 바뀌고 있기 때문일 것으로 처그 박사는 추측했다.

 

이에 대해 미국 심장학회(AHA)의 응급 심혈관치료 담당 부회장인 코밀라 새슨 박사는 '24/7' 문화가 부분적인 이유일 수는 있지만 이 자료는 관찰연구 결과일 뿐 확실한 것은 아니라고 논평했다.

 

급성 심정지는 심장근육에 혈액을 공급하는 관상동맥이 막혀 발생하는 심근경색과는 달리 심장을 수축시키는 전기활동 이상으로 나타나는 부정맥이 원인인 경우가 대부분이다.

 

이 연구결과는 미국 부정맥학회(Heart Rhythm Society) 학술지 '심장 리듬'(Heart Rhythm) 최신호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