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성폭력 임원에 고액퇴직금" 알파벳 이사회 소송당해

연합뉴스 | 입력 01/10/2019 17:29:27 | 수정 01/10/2019 17:29:2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로이터=연합뉴스]​


"이사회가 회사에 끼친 손해 수천억 원"

 

구글이 사내 성폭력 의혹을 덮고 문제의 임원에게 고액퇴직금까지 내준 데 대해 모기업 알파벳 이사회가 주주로부터 소송을 당했다.

 

10일(현지시간) CNBC와 블룸버그,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알파벳 주주 제임스 마틴은 알파벳 이사회가 앤디 루빈 전 선임 부사장을 비롯한 임원들의 성폭력 의혹 은폐에 직접적인 역할을 해 회사에 손해를 끼쳤다며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머테이오 법원에 이들을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다.

 

이사회에는 구글의 공동 창업자 래리 페이지, 세르게이 브린과 에릭 슈밋 전 구글 회장도 포함돼 있다.

 

마틴은 알파벳 이사회와 위원회 의사록을 인용한 소장에서 회사 내부 조사 결과 루빈의 성추행 의혹에 신빙성이 있다는 결론이 나왔으며 페이지와 브린 등이 이를 보고받고도 루빈을 조용히 사임하도록 허용했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10월 뉴욕타임스(NYT)는 구글이 2014년 '안드로이드의 아버지'로 불리는 루빈의 사내 성추행을 쉬쉬하며 9천만달러(약 1천억원) 퇴직 보상금까지 챙겨 내보냈다고 폭로한 바 있다.

 

구글은 2016년 성추행 의혹이 제기된 또 다른 임원 아밋 싱할도 비슷한 방식으로 수백만 달러를 챙겨주고 내보냈으며 대외적으로 퇴직 사유를 공개하지 않았다고 이번 소장에 적시됐다.

 

싱할은 이후 우버로 자리를 옮겼다가 성추행 의혹을 받았다는 사실을 숨겼다는 이유로 2017년 해고된 것으로 전해졌다. 

 

 

앤디 루빈 [AP=연합뉴스/자료사진]



소송을 낸 마틴의 변호인단은 알파벳 이사회의 잘못된 행위로 구글에 수억 달러의 손해를 끼쳤다는 점을 증명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임원에 대한 퇴직 보상 지급액, 지난해 11월 이에 항의해 전 세계 구글 직원들이 동맹파업을 벌인 데 따른 생산성 감소를 포함해 산정된 금액이다.

 

마틴은 소장에서 향후 성폭력과 성차별을 막을 수 있도록 구글의 관리·감독 강화를 요구했으며 주주 표결을 통해 회사가 성폭력 의혹을 대외에 공개하지 않기로 하는 합의·중재를 하지 못하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해 언론 보도 이후 직원들이 회사에 항의하며 일시 파업을 벌이는 등 사내 여론이 악화하자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직원들에게 처리 방식에 문제가 있었다고 사과하고 개선을 약속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