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영민 비서실장·강기정 정무·윤도한 소통수석 내정...오늘 靑 2기 참모진 출범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07/2019 04:23:24 | 수정 01/07/2019 04:23:2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이 오늘 임종석 비서실장을 포함해 수석비서관급 참모진 교체를 통해

2기 청와대 참모 진용을 갖춥니다.

대통령 비서실장에는 노영민 주중 대사, 국민소통수석에는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 정무수석에는 강기정 전 의원이 내정됐습니다.

 

<리포트>

문재인 대통령이 1년 8개월 청와대 비서실을 이끌었던

임종석 비서실장을 교체합니다.

바통을 이어받을 새 비서실장에는 노영민 주중대사가 사실상 내정됐습니다.

노영민 대사는 2012년 대선 때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

2017년 대선 때는 조직본부장을 지내 이른바 '친문' 핵심 인사로 분류됩니다.

 

수석급에서는 내년 총선 출마 후보군인 한병도 정무수석과

윤영찬 국민소통수석이 교체됩니다.

강기정 전 민주당 의원과 윤도한 전 MBC 논설위원이 2기 청와대 참모진에

합류할 것으로 보이는데 친문과 전문가 그룹을 배분한 포석으로 보입니다.

 

총선에 출마할 비서관들에 대한 인사는 조금 늦춰집니다.

출마 의지가 확고한 권혁기 춘추관장 정도만 이번 주 청와대를 나가고

나머지 비서관들에 대한 인사는 이달부터 순차적으로 이뤄집니다.

 

새 춘추관장에는 유송화 제2부속비서관이, 그 자리에는 신지연 해외언론비서관이

이동할 것으로 보입니다.

오래 비어있었던 국정홍보비서관 등 비서관 네 자리는 새 비서실장이 업무를

시작하면 검토를 거쳐 이번 주에 채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습니다.

 

정의용 안보실장을 포함한 외교안보 라인은 북·미 정상회담과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 등 중요 현안이 상반기에 이뤄질 가능성이 있어서

교체되지 않는다고 청와대 관계자는 밝혔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2기 청와대 참모진 인선을 조기에 마무리하고

설을 전후로 일부 정치인 출신 장관들도 바꾸는 개각을 통해

집권 3년 차 쇄신 의지를 뚜렷하게 보이면서 성과 내기에 매진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