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연내 답방, 날짜는 이미 줬다…주말까진 '답' 받아야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05/2018 16:13:1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연내 서울 답방은 김 위원장 결단만 남았는데,

아직은 소식이 없습니다.

구체적인 날짜가 거론되는데도 한국 정부는 한목소리로 정해진 게 없다고 합니다.

늦어도 이번 주말까지는 북한이 답을 해야, 준비를 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기자>

우리가 북측에 답방 날짜를 제시했고 그게 18일에서 20일 사이라는

보도가 이어지자 청와대는 부인했습니다.

시기는 연내든 연초든 열려 있고 북측 결단이 중요하다는 겁니다.

국정원도 정해진 게 없다, 통일부도 구체적 일정을 두고

북측과 논의 중인 것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17일이 김정일 국방위원장 기일이고 준비 시간을 감안하면 답방은 가장 빠르면

18일에 이뤄질 수 있고 남측이 그런 취지의 제안을 한 것도 확인됐습니다.

그런데도 한국 정부가 이를 부인하는 것은 자칫 언론 보도가

답방 성사 자체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판단 때문입니다.

 

실제로 북측은 공식 발표 전 답방 여부와 시기 등에 대해

각별한 보안을 요청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남측이 북측을 압박하는 모양새는 피하려는 의도도 있어 보입니다.

 

청와대는 일단 북측의 답을 기다리면서 본격적인 실무 준비에 착수했습니다.

남북 정상이 함께 KTX를 타고 부산에 가거나 삼성전자 공장 같은

산업 현장을 찾는 방안 등이 거론됩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