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승태, 대법원 집무실에서 김앤장 변호사 직접 접촉"

라디오코리아 | 입력 12/03/2018 04:10:2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일본 전범 기업 측 소송 대리를 맡은 김앤장 변호사를

자신의 집무실에서 직접 만나 재판 절차를 조율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검찰이 김앤장 압수수색 과정에서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를 입증할 결정적 증거, 이른바 '스모킹 건'을 확보한 것으로 보입니다.

 

<리포트>

양승태 전 대법원장이 사법부 수장으로서 보고를 받는 데 그치지 않고,

각종 사법 농단 의혹에 직접 관여한 정황이 하나둘 드러나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대법원과 김앤장의 일제 강제징용 재판 개입 과정에서

양 전 대법원장이 직접 나선 정황이 포착됐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일본 전범기업 측을 대리한 김앤장 소속 한 모 변호사를

2015년 5월부터 10월까지 은밀히 접촉해 재판 절차를 조율했다는 것입니다.

당시 양승태 대법원장 집무실 등에서 적어도 세 차례 이상 만난 것으로

검찰은 보고 있습니다.

한 변호사는 임종헌 전 차장과도 수시로 접촉해 강제징용 소송 일정을 논의하고,

필요한 자료도 전달받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 4년 후배인 한 변호사는 강제징용 소송을 직접 수임하지 않았지만 김앤장 송무팀을 이끌며 연결고리 역할을 했습니다.

검찰은 최근 한 변호사를 직접 불러 이와 관련된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앞서 검찰은 박근혜 청와대와 양승태 사법부의 일제 강제징용 재판 개입 의혹을 확인하기 위해 김앤장 소속 변호사 사무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양 전 대법원장의 혐의를 입증할 만한 결정적인 증거, 이른바 '스모킹 건'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양 전 대법원장이 전원합의체 회부 여부에 영향을 주는 자리에 있어

검찰은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 적용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양 전 대법원장 조사가 불가피한 것으로 보고,

두 대법관 구속 여부를 지켜본 뒤 소환 시기를 결정할 방침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