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20서 다시 만난 한미 정상…"金 답방, 평화 노력에 동력"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30/2018 16:02:18 | 수정 11/30/2018 16:02:1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문재인 대통령과 트럼프 대통령이 G20 회의가 열린 아르헨티나에서

정상회담을 가졌습니다. 두 정상은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답방에 대해

한반도 평화정착, 북한 비핵화에 도움이 될 거라며 긍정적인 공감대를 이뤘습니다.

 

<리포트>

G20 정상회의 참석차 아르헨티나를 찾은 한미 정상이

두 달 여 만에 다시 만났습니다

LA 시간으로 오늘 오전 10시 30분, G20 회의장 안에 있는 양자 정상회담

접견실에서 배석자 없이 통역만 대동한 단독회담으로 이뤄졌습니다.

문 대통령이 트럼프 대통령과 배석자 없이 단독 정상회담만 가진 것은

취임 후 처음입니다.

 

비공개로 30분 동안 진행된 이번 회담에서 트럼프 대통령은

내년 초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개최하겠다는 의지를 재확인하면서

이를 통해 한반도 비핵화 프로세스에 거대한 진전이 있기를 희망한다고 말했습니다.

 

두 정상은 또, 김정은 위원장의 서울 방문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공동 노력에 추가적인 모멘텀을 제공할 것이라는 점에 의견을 같이했습니다.

이어 북한이 완전한 비핵화를 달성하기 전까지 기존의 제재를 유지하는 게

중요하다는 데에도 뜻을 함께했습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특히 트럼프 대통령도 우리가 김 위원장 연내 답방을

기대하고 있다는 걸 알고 있고, 연내 남북 간 정상회담이 열릴 수 있다는 인식을

충분히 갖고 있다고 말해, 연내 답방에 대한 한미 간 공감대가 이뤄졌음을 내비쳤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