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혜교·서경덕, 미국 대한인국민회에 안내서 1만부 기증

연합뉴스 | 입력 11/08/2018 17:46:23 | 수정 11/08/2018 17:46:2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대한인국민회에 기증한 안내서 관련 SNS 글

[페이스북 캡처]

 

배우 송혜교와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가 9일 도산 안창호 선생 탄생 140주년을 맞아 미국 LA에 있는 대한인국민회에 한국어와 영어로 된 안내서 1만부를 제작해 기증했다.

 

안내서에는 대한인국민회가 만들어진 배경과 과정, 신한민보의 발간, 독립군 양성, 독립자금 모금 등에 관한 다양한 독립운동 활동이 사진과 함께 상세히 담겨 있다.

 

두 사람은 안내서를 직접 받을 수 없는 관람객들이 쉽게 다운로드 받을 수 있도록 사이트와 애플리케이션(앱)도 곧 개설할 계획이다.

 

서 교수는 페이스북을 통해 "해외 독립운동 유적지 보존 상황이 썩 좋은 편이 아니다"며 "더 많은 관심을 두고 자주 방문하는 것만이 타국에 있는 독립운동 유적지를 지켜나갈 수 있는 최고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중국 내 임시정부 청사를 시작으로 이번까지 14번째 독립운동 유적지에 안내서를 제작해 기증했다.

 

한편 지난 8월 미국 캘리포니아주 의회는 11월 9일을 '도산 안창호의 날'로 제정했으며, 미주 도산기념사업회(회장 홍명기)와 대한인국민회 기념재단(이사장 배국희), 미주흥사단(위원장 윤창희)은 이날 제1회 기념식을 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