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진호, 4시간 반 만에 "피곤하다"…경찰 "오늘중 구속영장 신청"

라디오코리아 | 입력 11/07/2018 16:09:29 | 수정 11/07/2018 16:09:2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각종 엽기 행각 파문을 일으킨 양진호 한국미래기술 회장이

어제 경찰에 전격 체포돼 4시간 반 동안 조사를 받았습니다.

양 회장은 피곤하다며 심야조사를 거부했는데

경찰은 오늘 추가 조사를 거쳐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입니다.

 

<리포트>

양진호 회장이 폭행 동영상 공개 8일 만에 체포됐습니다.

경찰은 어제 양 회장 자택 인근 오피스텔 지하주차장에서 양 회장을 체포했습니다.

양 회장은 모발 검사와 변호사 접견 등을 거친 뒤 조사를 받았지만

심야 조사를 거부해 4시간 반 조사를 받고 유치장에 입감됐습니다.

 

어제 조사는 전 직원 폭행 영상에 나온 폭행과 강요 혐의를 중심으로 이뤄졌고,

양 회장은 혐의를 대체로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오늘 동물 학대와 마약 투약 의혹, 그리고 이른바 '웹하드 음란물 카르텔'

관련 조사를 마친 뒤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입니다.

 

경찰은 어제 체포 당시 양 회장과 함께 있었던 동거녀 이 모 씨를 포함해

참고인과 추가 피해자에 관한 조사도 병행할 계획인데,

현재까지 폭행·강요 등이 확인된 피해자는 10여 명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런 가운데 양 회장이 과거 자신을 비난하는 댓글을 단 전직 직원에게

강도 높은 법적 대응을 한 사실도 새롭게 드러났습니다.

양 회장은 3년 전 포털사이트 댓글에 자신의 폭언과 갑질 등을 언급한

전직 직원을 모욕죄로 형사 고소해 결국, 벌금 30만 원이 선고됐고,

손해배상 소송을 통해 250만 원의 배상판결까지 받아냈습니다.

 

경찰은 LA시간 오늘 오후 2시시 양 회장에 대해 조사를 재개했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