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부 56% "김장 안 한다"…25∼30세 '김장족' 오히려 늘어

연합뉴스 | 입력 11/07/2018 09:39:03 | 수정 11/07/2018 09:39:0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장

[연합뉴스TV 제공]

 


김장 함께 하고 싶은 연예인 1위 박보검
 

50대 이상을 포함한 우리나라 주부 가운데 절반 이상은 올해 김장을 할 계획이 없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7일 대상 종가집이 지난달 10∼19일 종가집 블로그에서 2천885명을 대상으로 '올해 김장 계획'을 조사한 결과 전체의 56%가 '김장 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2016년 47%보다 9%포인트 올라간 수치다.

 

김장 계획이 없는 주부 가운데 포장김치를 사겠다는 사람은 54%로 나타나 2016년 38%보다 16%포인트 상승했다.

 

대상 종가집은 "전 연령대에서 자기의 시간과 노력에 대한 가치를 높게 여겨 김장하는 것보다 사 먹는 것이 합리적이라는 인식이 형성됐음을 보여주는 결과"라며 "올여름 기록적인 폭염에 따른 작황 부진으로 김장재료의 물가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높게 형성돼 있어 심리적 부담도 더해진 것으로 보인다"라고 분석했다.

 

특히 50대 이상 주부 가운데 김장을 포기한 사람은 47%로, 2016년 33%보다 14%포인트나 증가한 점도 눈에 띄었다.

 

이들은 김장하지 않는 이유로 '고된 노동'(50%)을 가장 많이 꼽았다. 이 외에 '시간·일손 등 부족'(24%), '적은 식구 수로 김장 불필요'(16%) 등도 꼽았다.

 

이와는 대조적으로 상대적으로 젊은 응답자들 사이에서는 오히려 김장하는 이들이 나타나 관심을 끌었다.

 

대상 종가집은 "젊은 '셀프 김장족'의 등장은 최근 집밥 트렌드와 김장양 감소가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며 "실제로 '혼자 김장을 하는 이유'로는 '가족 입맛에 딱 맞는 김장을 하고 싶어서'(48%)라는 답에 이어 '김장 양이 많지 않아서'(29%)가 2위를 차지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35세 이하 셀프 김장족 가운데 60%는 20포기 이하를, 26%는 10포기 이하 등 소량을 담글 예정이라고 답했다.

 

대상 종가집은 "직접 김치를 담그는 이들 가운데에서는 지난해에 이어 소량화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며 "전체 응답자 가운데 5포기 이하로 한다는 응답이 지난해 처음으로 등장해 5%를 기록했는데, 올해는 8%로 3%포인트 증가했다"고 부연했다.

 

또 응답자 중 올해 김장 비용이 오를 것으로 내다본 이가 84%에 달했다. 20포기 기준으로 하면 예상비용은 20만∼25만 원을 예상하는 이들이 가장 많아 지난해 예상비용 15만∼20만 원보다 약 5만 원 증가했다.

 

한편, '함께 김장하고 싶은 연예인'으로는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배우 박보검이 1위를 차지했다. 2위로는 배우 김수미, 3위는 배우 공유, 4위는 방송인 유재석, 5위에는 방송인 이영자와 배우 정해인이 각각 이름을 올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