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연구팀, 퇴행성 관절염 진행 차단 신물질 개발

연합뉴스 | 입력 10/11/2018 09:37:11 | 수정 10/11/2018 09:37:1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자생한방병원 제공=연합뉴스]

 

퇴행성 관절염의 진행을 차단하는 신물질이 캐나다 연구팀에 의해 개발됐다.

 

 

캐나다 최대 연구중심 병원인 유니버시티 헬스 네트워크(UHN: University Health Network)의 관절염 연구실장 모히트 카포르 박사 연구팀은 관절 연골 파괴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마이크로RNA 분자(microRNA-181a-5p)를 차단하는 신물질을 개발했다고 메디컬 뉴스 투데이가 10일 보도했다.

 

연구팀은 앞서 이 마이크로RNA 분자가 관절에 염증을 유발하고 연골을 분해하며 콜라겐을 고갈시킨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이 신물질(LNA-ASO: locked nucleic acid-antisense oligonucleotides)은 관절염 모델 쥐 실험과 무릎, 척추 관절염 환자로부터 채취한 관절 조직 실험에서 관절염 진행을 멈추게 하는 효과가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 신물질을 관절 내에 주사하면 마이크로RNA 분자의 연골 파괴 활동을 차단, 연골 분해가 멎는다고 카포르 박사는 설명했다.

이 신물질은 안티센스(antisense) 기술을 이용해 만들었다고 그는 밝혔다.

 

현재는 퇴행성 관절염 증상과 통증을 완화시킬 수 있을 뿐 진행을 멈추게 할 수 있는 약이나 치료법은 없다는 데서 이 신물질의 개발은 중요한 의미를 갖는다고 카포르 박사는 강조했다.

 

그의 연구팀은 이 신물질을 바로 관절에 주입하는 방법과 적정 투여량이 결정되는 대로 안전성 확인과 함께 임상시험을 시작할 계획이다.

 

이 연구결과는 '류머티스성 질환 회보'(Annals of Rheumatic Diseases) 최신호에 발표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