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리케인 지나간 뒤 동전크기만한 '거대모기' 출현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10/2018 04:59:5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최근 허리케인 '플로렌스'가 휩쓸고 지나간

노스캐롤라이나주 전역에서

길이가 1센트 동전 지름만한 거대 모기가 출현하고 있다고

CNN방송이 어제(9일) 보도했다.

이 모기는 학명으로 '소로포라 섬모충류'(Psorophora ciliata),

보통은 '갤리니퍼'(Gallinipper)라고 불리는 종이다.

 

노스캐롤라이나주립대학교 곤충학과 조교수 마이클 라이스킨드는

이들 종의 모기가 여름철에 나타나는 일반적인 모기보다

두세 배 크고 다리에 얼룩말 줄무늬가 있다고 설명했다.

라이스킨드는 이 모기는 일반적으로 인간 질병은 옮기지 않지만

물리면 매우 아프다고 설명했다.

이 거대 모기는 미 동부에 자생하는 종으로,

보통 때는 매우 보기 힘들지만

허리케인으로 홍수가 나면 개체 수가 급증하게 된다고

라이스킨드는 덧붙였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