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차회담 '조기 개최' 강조한 문 대통령…북·미 10월 빅딜?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08/2018 16:49:08 | 수정 10/08/2018 16:49:0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북한의 비핵화와 그에 따른 미국의 상응 조치를 놓고 '빅 딜'이 가시화 되면서

2차 북미 정상회담이 생각보다 빨리 10월 중에도 열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조기 개최'를 언급했고, 미국 협상팀도 "2차 정상회담을 위한

의견 접근이 상당히 이뤄졌다"고 밝혔습니다.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2차 북·미 정상회담 시기가 앞당겨질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청와대는 지난 7일에도 "2차 북·미정상회담을 가급적 빠른 시일 내 개최키로

김 위원장과 의견을 모았다"는 폼페이오 장관의 발언을 소개했습니다.

 

실제로 북·미는 시간과 장소, 수송과 의전 등 실무적인 차원에서

상당 부분 이견을 좁힌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폼페이오 장관은 어제 브리핑에서도 이 부분에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양측의 의견이 상당히 가까워졌다고 답했습니다.

 

당초 북·미 2차정상회담은 의제 조율을 위해 필요한 최소한의 시간과,

미국의 중간선거 일정 등을 고려해 11월 6일 이후가 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했습니다.

지난달 폼페이오 장관도 10월보다는 11월에 열릴 가능성이 더 크다고

언급한 바 있습니다.

하지만 북한이 플러스 알파를 내놓으며 적극적으로 협상에 뛰어들면서

속도를 내고 있는 것입니다.

 

실무 협상도 곧 재개될 전망입니다.

비건 대표는 "최선희 외무성 부상에게 가능한 빨리 만나자고 전달했으며,

구체적인 시간과 장소를 논의 중"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