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강경화 외교장관 -핵 신고 연기, 창의적 접근법"…10일 여야 대표 회동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05/2018 16:49:28 | 수정 10/05/2018 16:49:2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북한의 비핵화 과정에서 핵무기 신고를 뒤쪽으로 돌리자는

강경화 외교장관의 제안에 대해 청와대가 창의적 접근법이라며

힘을 실어줬습니다.

신고부터 검증, 폐기로 이어지는 전통적 순서로는 협상 진척이 어렵다는 것인데,

미국은 물론 한국내 정치권 설득에도 나서기로 했습니다.

 

<리포트>

청와대는 북한 핵무기 신고는 일단 미루자는 강경화 외교장관의

비핵화 제안에 대해 '새롭고 창의적 접근법'이라고 평가했습니다.

그러면서도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 방북을 포함해 북미 간 협상이 진행 중인 상황에서

 더 이상 구체적으로 말하긴 어렵다고 말했습니다.

 

강 장관이 청와대와 사전 논의한 건 아니라고 했지만, 신고-검증-폐기의

전통적 순서로는 협상이 어렵다는 공감대가 정부 내 이뤄진 것으로 보입니다.

 

북한의 물리적 핵 폐기와 미국의 상응 조치를 동시 진행하는,

즉, 영변 핵시설과 종전선언 맞교환을 염두에 둔 것으로 보이는데,

미국 정부는 공식 반응을 내놓지 않았고, 미국 전문가들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강 장관은 북미 간 불신이 깊은 상황에서 융통성을 강조했고,

국내 여론전에도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이런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오는 10일 여야 5당 대표와 오찬을 함께합니다.

평양을 다녀온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과 만난 뒤 여야 대표를 만나는 만큼

남북정상회담 결과는 물론, 북미 협상 상황에 대해서도 공유하고

협조를 당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