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대통령 하늘길로 평양 간다…"주요일정 생중계"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4/2018 04:37:29 | 수정 09/14/2018 04:37:2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평양 남북정상회담이 이제 나흘 앞으로 다가왔습니다.

지난 판문점 회담 때처럼 이번에도 두 정상의 만남부터 주요 일정이

모두 생중계될 예정인데요.

문재인 대통령은 서해 직항로를 이용해서 항공편으로 방북하기로 했습니다.

 

<리포트>

남북은 이번 정상회담의 주요 장면들을 생중계하기로 합의했습니다.

4월 판문점 남북정상회담 때와 같습니다.

이에 따라 두 정상의 첫 만남과 의장대 사열 등 환영행사, 회담 모두발언,

합의문 서명과 공동 언론발표 등이 실시간으로 전 세계에 중계됩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방북단은 나흘 뒤인 18일, 서해 직항로 편으로 가기로 했습니다.

2000년 첫 남북정상회담 때는 항공, 2007년엔 육로였는데 이번엔 다시 항공입니다.

이에 앞서 16일 일요일에는 남측 선발대가 육로로 평양에 갑니다.

 

정상회담의 주요 일정도 합의됐는데, 문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이 함께하는 일정이

과거의 평양 정상회담에 비해 더 늘어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묘향산이나 백두산 방문 같은 파격 일정은 검토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방북단 규모는 당초 알려진 200명에서 실무요원을 중심으로 조금 더 늘리기로 했다고

청와대는 밝혔습니다.

 

남북은 LA시간 어제 오후 5시부터 밤 10시까지 휴식 없이 의전과 경호,

통신, 보도 등 4개 분과에 대한 실무협의를 했고, 남측의 김상균 국가정보원 2차장과

북측의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이 합의서에 서명했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