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들랜드, PGA챔피언십 36홀 최소타로 선두…2R 순연

연합뉴스 | 입력 08/10/2018 17:45:31 | 수정 08/10/2018 17:45:3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켑카·슈워츨, 63타로 18홀 최소타 타이
 

게리 우들랜드(미국)가 남자골프 메이저대회 미국프로골프(PGA) 챔피언십(총상금 1천50만 달러)에서 36홀 최소타 신기록을 작성하고 2라운드 선두에 올랐다.

 

그러나 2라운드는 번개를 동반한 폭우로 중단·순연됐다.

 

우들랜드는 10일(현지시간) 미국 미주리주 세인트루이스의 벨러리브 컨트리클럽(파70·7천316야드)에서 열린 제100회 PGA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이글 1개와 버디 4개, 보기 2개를 묶어 4언더파 66타를 쳤다.

 

1라운드에서도 6언더파 64타로 선두를 달렸던 우들랜드는 중간합계 10언더파 130타로 선두를 유지했다.

 

130타는 PGA 챔피언십 36홀 최소타 기록이다. 지미 워커(미국)와 로버트 스트렙(미국)이 세운 기존 기록을 1타 줄였다.

 

130타는 마스터스, US오픈, 디오픈(브리티시오픈) 등 다른 메이저대회의 36홀 최소타 기록이기도 하다.

 

신기록을 세웠음에도 우들랜드는 2위 케빈 키스너(미국)에게 1타만 앞선다.

 

키스너는 버디 7개와 보기 1개를 묶어 6언더파 64타를 치고 중간합계 9언더파 131타로 우들랜드를 바짝 뒤쫓고 있다.

 

올해 메이저대회 US오픈을 제패한 브룩스 켑카(미국)는 버디만 7개 잡고 PGA 챔피언십 18홀 최소타 타이인 63타를 기록, 중간합계 8언더파 132타로 3위를 달리고 있다.

 

샬 슈워츨(남아공)도 버디 8개를 쓸어담고 보기 1개를 곁들여 7언더파 63타로 18홀 최소타 타이 대열에 합류, 중간합계 7언더파 133타로 세계랭킹 1위 더스틴 존슨(미국) 등과 공동 4위에 올랐다.

 

켑카와 슈워츨은 PGA 챔피언십 역대 15번째, 16번째로 63타를 친 선수로 기록됐다.

 

메이저대회 첫 우승에 도전하는 리키 파울러(미국)는 10번 홀까지만 마친 상태에서 공동 4위를 달리고 있다.

 

이 대회에서 우승하면 '커리어 그랜드 슬램'을 달성하는 조던 스피스(미국)는 2라운드를 4언더파 66타로 마치고 중간합계 3언더파 137타로 공동 23위를 기록 중이다.

 

'골프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7개 홀을 소화한 가운데 버디 3개를 잡아 상승세를 타고 있었지만, 기상 악화로 경기를 마치지 못했다.

 

안병훈(27), 임성재(20)도 2라운드를 완주하지 못했다.

 

김민휘(26), 양용은(46), 김시우(23)는 2라운드를 마쳤으나 각각 중간합계 2오버파, 7오버파, 9오버파로 부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