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 전범기 디자인 상품 400개"…서경덕 판매금지 촉구

연합뉴스 | 입력 08/10/2018 10:07:50 | 수정 08/10/2018 10:07:5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쇼핑몰 아마존에서 판매되는 전범기 디자인 활용 상품들

깃발, 티셔츠, 모자 등 400여 개의 상품이 쇼핑몰에 올라와 있다. [서경덕 교수 제공]

 

 

서경덕 성신여대 교수는 "세계 최대 온라인 쇼핑몰 아마존(www.amazon.com)이 전범기 디자인을 활용한 다양한 상품을 판매하고 있어 판매 금지를 요구했다"고 10일 밝혔다.

 

서 교수는 네티즌들의 제보를 받아 지난 2주간 아마존 쇼핑물을 직접 방문해 조사한 결과 전범기 디자인을 활용한 깃발과 자동차 열쇠고리·핸드폰 케이스 등 액세서리와 모자·티셔츠 등 400여 개 상품에 전범기가 새겨진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그는 아마존 본사 대표 메일을 통해 전범기의 뜻과 의미, 역사적 배경 등의 설명을 담은 동영상(https://youtu.be/b6mXHaC1YgY)을 전달하고 판매를 금지해 달라고 촉구했다.

 

서 교수는 "아마존에서 이런 상품들이 버젓이 판매되는 것은 세계인들이 전범기에 대한 오해를 불러일으킬 수 있기에 지속적인 대응을 해 나가야 한다"며 "미국과 유럽 등 유명한 온라인 쇼핑몰도 살펴볼 것"이라고 말했다.

 

독일과 프랑스가 하켄크로이츠(갈고리 십자가) 사용을 법으로 금지하는 것처럼 향후 한국과 아시아 국가들도 연계해 전범기 디자인 사용을 원천적으로 막는 방안을 모색해야 한다고 서 교수는 강조했다.

 

그는 글로벌 기업 등을 대상으로 '전범기 퇴치 캠페인'을 전개하면서 그동안 국제축구연맹(FIFA) 공식 인스타그램, 일본항공(JAL), 아디다스 영상 등에 노출된 전범기 문양을 없애도록 하는 성과를 올렸다.


 

전범기 디자인을 활용한 상품들 [서 교수 제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