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서 또 한국인에 총격 사건…남성 1명 부상

연합뉴스 | 입력 07/16/2018 10:01:48 | 수정 07/16/2018 10:01: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필리핀에서 또 한국인을 대상으로 한 총격 사건이 벌어져 현지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16일 주필리핀 한국대사관에 따르면 지난 전날 오전 1시 30분께(현지시간) 필리핀 수도 마닐라시 델필라 거리의 한 호텔 앞에서 한국인 관광객 A(48) 씨가 괴한이 쏜 총에 왼쪽 정강이를 맞아 근처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A 씨의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사건 당시 A 씨가 호출한 택시에 탄 순간 오토바이를 타고 온 괴한 2명이 차 문을 열려고 했다.

 

이 때문에 A 씨는 곧바로 반대쪽 문으로 차에서 내려 달아나다가 헬멧을 쓴 괴한들의 총격을 받았다.

 

용의자들은 곧바로 달아났고, 택시 운전기사도 사라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45구경 권총 탄피 3개를 발견했다.

 

현지 경찰은 일단 금품을 노린 강도의 소행으로 보고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다.

 

한국대사관은 이 소식을 듣고 곧바로 경찰 영사를 현장에 파견해 사건 경위를 파악하고 현지 경찰에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요청했다.

 

이번 사건은 지난 5월 16일 필리핀 메트로 마닐라 칼로오칸시 주택가에서 한국인 김 모(58)씨가 괴한이 쏜 총에 맞아 숨진 지 불과 두 달 만에 발생해 교민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이에 앞서 지난 2월 23일에는 필리핀 중부 세부 섬에서 한식당을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40대 한국인이 승용차를 운전하고 가다가 오토바이를 탄 괴한 2명이 쏜 총에 맞아 사망했다.

 

지난해에도 필리핀에서 한국인 2명이 목숨을 잃었다. 앞서 2012∼2016년에는 모두 48명이 살해돼 필리핀은 해외에서 한국인이 가장 많이 희생되는 국가라는 오명을 썼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