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버 최고 인사책임자 사임…차별논란 또 불거질 듯

연합뉴스 | 입력 07/11/2018 17:18:14 | 수정 07/11/2018 17:18:1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세계 최대 차량 호출서비스 업체 우버(Uber)의 최고 인사책임자(CPO)로 1년 반 넘게 일해온 리앤 혼지가 사임했다고 미 IT·경제매체들이 11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다라 코스로샤히 우버 최고경영자(CEO)는 임직원들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회사를 떠나게 된 혼지가 "매우 재능있고, 창의적이며, 열심히 일했다"고 밝혔다.

 

혼지는 2017년 초 소프트뱅크에서 우버로 스카우트됐다. 당시 우버는 공동창립자 트래비스 캘러닉이 경영하던 시기로, 소프트웨어 엔지니어 수전 파울러의 성차별·인종차별 폭로로 회사가 발칵 뒤집혔던 때였다.

 

우버의 성차별·인종차별 논란은 실리콘밸리 IT 산업계를 뒤흔든 사건이었다.

 

혼지는 이후 회사의 인사파트를 맡아 혼란을 수습하는 역할을 맡았다.

 

일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우버 내부 사정에 정통한 소식통을 인용해 혼지가 모종의 압박을 받아 사임한 것이라고 전했다.

 

우버 내 차별 행위를 거론해온 제삼의 그룹은 혼지가 사내에서 제기된 인종차별 논란을 묵살해왔다고 주장했다.

 

익명을 요구한 한 그룹은 혼지가 우버 다양성·포용 글로벌 책임자 버너드 콜먼과 지난 6월 회사를 떠난 전직 임원 보조마 세인트 존에 대해 차별적이고 경멸적인 발언을 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IT 매체 엔가젯은 우버의 다양성·포용 최고책임자인 이보영 씨가 코스로샤히 CEO가 아니라 인사책임자인 혼지에게 보고하도록 요구받았다고 전했다. 이보영 씨는 한국계 우버 임원이다.

 

혼지는 이에 대해 반응을 내놓지 않고 있다고 WSJ 등은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