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월드컵 결승 현장서 관람…푸틴과 회동도

연합뉴스 | 입력 07/11/2018 09:44:42 | 수정 07/11/2018 09:44:4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 10일 프랑스-벨기에 월드컵 준결승 관전하는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오른쪽)과 필리프 벨기에 국왕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이 2018 러시아 월드컵 결승에 진출한 프랑스 대표팀의 경기를 모스크바 현지에서 관람하기로 했다고 엘리제 궁이 11일(이하 현지시간) 밝혔다.

 

마크롱 대통령은 15일 저녁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열리는 월드컵 결승전에서 직접 프랑스 대표팀을 응원하기로 했다.

 

그는 결승전 당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정상회담도 한다.

 

마크롱 대통령은 지난 10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프랑스와 벨기에의 준결승도 현장에서 관람했다.

 

프랑스는 11일 열리는 크로아티아-잉글랜드 4강전의 승자와 결승에서 격돌, 20년 만의 월드컵 우승에 도전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