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기아차-중국 바이두, 미래차 분야에서도 손잡는다

연합뉴스 | 입력 07/10/2018 09:56:00 | 수정 07/10/2018 09:56:0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 체결…커넥티드 카·음성인식·AI 로봇 등
 

현대·기아자동차[000270]가 중국의 미래 자동차 시장 공략을 위해 중국 최대 인터넷기업 바이두(百度)와 전략적 협업을 강화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는 10일 중국 베이징의 바이두 본사에서 '커넥티드 카 전략적 협업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2014년부터 이어져 온 양사의 협업을 격상시켜 커넥티드 카와 자율주행차 등 미래차 분야에서 더 강력한 동맹을 결성하기 위한 것이라고 현대·기아차는 설명했다.

 

현대·기아차 관계자는 "이번 협약은 자동차 산업의 프레임을 획기적으로 전환할 커넥티드 카 시대를 앞당겨 고객이 경험해 보지 못한 혁신적 가치를 제공하겠다는 양사 공통의 목표와 도전의식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MOU로 양사는 차량의 지능화와 연결 추세에 대한 공동의 대응 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구체적 협업 분야는 ▲ 커넥티드 카 서비스 ▲ 음성인식 서비스 ▲ 인공지능(AI) 로봇 개발 ▲ 사물인터넷(IoT) 등 4가지다.

 

두 회사는 먼저 지도와 빅데이터, AI, 각종 인터넷 포털 서비스 등을 활용한 다양한 콘텐츠를 차량 내에서 편하게 이용할 수 있는 커넥티드 카 서비스를 공동 개발할 계획이다.

 

또 자연어 인식 기반의 음성인식 서비스도 고도화하기로 했다. 바이두의 음성인식 기술은 중국어 방언의 성조 차이까지 완벽히 구분하는 수준이다.

 

여기에 소음 속에서도 사람의 음성을 추출하는 현대·기아차의 기술이 결합해 말로 차량의 편의장치를 제어하는 다양한 음성인식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양사는 또 최근 정보통신기술(ICT) 업계에서 개발 경쟁이 뜨거운 차량용 AI 로봇 개발에도 박차를 가하기로 했다. 차량용 AI 로봇은 운전자와 음성으로 의사소통하며 차량의 운행을 제어하는 서비스다.

 

두 회사는 이 서비스를 '샤오두'(小度)로 명명하고 이달 4일 중국 국제전람센터에서 열린 '바이두 AI 개발자 대회' 때 최초로 공개하기도 했다.

 

기아차의 신형 '즈파오'(한국명 스포티지)의 대시보드에 장착된 시제품 단계의 'AI 샤오두 로봇'은 사람의 눈을 형상화한 이미지를 스크린에 표시해 기쁨이나 난감함 등의 감정을 표현하며 차량 탑승자와 의사소통하는 모습을 시연했다. 

 

샤오두는 앞으로 자신의 감정을 표현하며 운전자와 차량 간 원활한 의사소통을 돕게 된다.

 

날씨나 뉴스, 질의·응답 등 다양한 주제의 대화와 개인 스케줄 관리 등을 할 수 있고, 음성 명령을 통해 내비게이션, 공조시스템, 미디어, 도어 개폐 등 차량의 주요 장치를 제어할 수 있다.

 

또 카메라로 운전자를 인식하고 개인별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졸음운전이나 운전 부주의 등을 인지해 경고도 한다.

 

두 회사는 마지막으로 집에서 차량을 제어하는 '홈투카'(Home-to-Car)와 차에서 외부 생활공간을 제어하는 '카투홈'(Car-to-Home) 등 사물인터넷 기술을 조기에 시장에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기로 했다.

 

현대·기아차 인포테인먼트개발실장 추교웅 이사는 "IT 기술이 자동차 산업과 결합하면서 고객들에게 더 큰 가치를 제공하려는 노력이 더 절실해지고 있다"며 "이번 협약을 통해 중국 소비자들의 기대를 뛰어넘는 혁신적인 커넥티드 카 개발로 이어질 것으로 확신한다"고 말했다.

 

바이두의 커넥티드카사업부 쑤탄 총책임자는 "바이두는 차량 지능화 기술과 다양한 솔루션을 파트너사들에 제공하면서 자동차 생태계를 주도해왔다"며 "이번 현대·기아차와의 협력을 통해 고객들께 안전하고 편리하며 쾌적한 운행 환경을 제공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