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인도에 세계최대 휴대전화 공장 완공…연 1억2천만대 생산

연합뉴스 | 입력 07/09/2018 09:57:10 | 수정 07/09/2018 09:57:1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문 대통령과 이재용 부회장

인도를 국빈 방문 중인 문재인 대통령이 9일 오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주 노이다시 삼성전자 제2공장 준공식에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부회장과 입장하고 있다.


노이다 공장 9일 준공식…문 대통령·모디 총리·이재용 부회장 참석
 

 

 

 

지난 3월 인도 뉴델리에서 열린 '갤럭시 S9' 출시행사.

 

 

 삼성전자가 인도 뉴델리 인근에 세계 최대 규모의 휴대전화 공장을 완공했다.

 

삼성전자는 노이다에 자리잡은 기존 공장 규모를 두 배로 확장해 이곳에서만 연간 1억2천만대의 휴대전화를 생산하게 됐다.

 

삼성전자는 8일(현지시간) 인도 우타르프라데시 주 노이다 공장에서 휴대전화 신공장 준공식을 열었다.

 

준공식에는 문재인 대통령,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신봉길 주인도 대사, 요기 아디티아나트 우타르프라데시 주 주총리, 윤부근 삼성전자 부회장 등이 참석했다.

 

이 부회장으로서는 이번 준공식 참석이 지난 2월 초 항소심에서 집행유예로 풀려난 이후 사실상 첫 번째 공개 일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왼쪽)과 나렌드라 모디 총리. 

 

 

삼성전자는 스마트폰 등의 생산을 2배로 확대하고자 지난해 6월 노이다 공장 확장공사를 시작했다.

 

이를 위해 삼성전자는 12만㎡에 이르는 기존 공장 부지를 25만㎡로 넓혔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휴대전화, 냉장고 등 노이다 공장 확장공사를 시작하면서 총 491억5천만 루피(약 8천억원)를 투입한다고 밝혔다.

 

이번 공사가 마무리됨에 따라 공장의 휴대전화 생산량은 현재 월 500만대 수준에서 1천만대로 늘어나게 됐다.

 

삼성전자는 "현재 노이다 공장에서 연간 6천800만대의 스마트폰을 생산하는데 새 공장이 완전히 가동되면 2020년까지 생산 규모가 연간 1억2천만대로 늘어날 것"이라며 "이는 모바일 공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라고 밝혔다.

 

1995년 처음 인도에 진출한 삼성전자는 1996년 노이다 공장에서 TV 생산을 시작했다. 2007년에는 휴대전화도 인도에서 생산하기 시작했다.

 

삼성전자는 현재 노이다 등 인도에 제조공장 2곳과 연구개발(R&D)센터 5곳, 디자인센터 1곳을 운영하고 있다.

 

총 7만명을 고용하며 판매망은 15만개에 이른다.

 

시장조사 업체인 카날리스에 따르면 올해 1분기 인도 스마트폰 시장은 샤오미, 삼성전자, 오포, 비보, 화웨이 등 5개 회사가 77%를 점유하고 있다. 점유율 1위는 31%의 샤오미이며 삼성의 점유율은 25%로 뒤를 잇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