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6월 실업률 4% 상승, 21만 3천 증가 ‘혼조’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06/2018 06:23:5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실업률 1년만에 오름세 0.2 포인트 오른 4%

일자리 21만 3000개 증가, 전달보다 둔화, 예측보단 웃돌아

 

미국의 6월 실업률이 4%로 다시 올라간 반면 일자리는 21만 3000개 증가한 혼조세를 보였다

 

아직 미국의 고용시장이 호조를 유지하고 있으나 미중간 무역전쟁으로 고용둔화를 겪을 것으로 우려 되고 있다

 

미국의 6월 고용지표가 다소 주춤해진 혼조세를 기록했다

 

미국의 6월 실업률은 4.0%로 전달보다 0.2 포인트나 오르면서 3%대 실업률이 무너졌다

 

제자리 또는 하락만 하던 미국의 실업률이 오른 것은 1년만에 처음이다

 

다만 실업률이 0.2 포인트나 오른 것은 미국인들이 60만명이나 한꺼번에 일자리를 찾으러 나와 노동력 인구가 크게 증가했기 때문이어서 아직도 건전한 고용지표를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6월 한달동안 미국경제는 21만 3000개의 일자리를 더 늘려 호조를 이어갔다

 

이는 수정된 5월의 24만 4000개 증가보다는 약간 둔화된 것이나 월가 전문가들의 예상치 19만 5000 개 증가를 웃돈 것이다

 

 

전달의 일자리 증가폭은 5월의 경우 당초 22만 3000개 발표에서 이번에 24만 4000개로 올라갔고

4월에는 당초 15만 9000개에서 이번에 17만 5000개로 상향돼 두달합해 3만 7000개가 더 늘어난 것 으로 조정됐다

 

6월의 시간당 임금(시급)은 전달보다 0.2% 올라 연율로는 2.7% 상승해 기대에는 다소 못미쳤다

 

6월의 업종별 고용상황을 보면 생산분야에서 제조업이 3만 6000명을 늘려 호조를 이어갔으며 건축업 도 1만 3000명, 광업도 5000명을 증가시켰다

 

서비스 분야에선 소매업종이 2만 2000명이나 줄여 유일하게 찬바람이 불었다  

 

반면 프로페셔널 비즈니스 업종에서는 가장 많은 5만명이나 증원했다

 

헬스케어와 레저호텔식당업종이 각 2만 5000명씩 늘렸고 교육 1만 9000명, 수송저장업 1만 5500명,

재정활동은 8000명을 늘렸다

 

정부에서는 연방이 2000명 줄인데 비해 로컬정부에서 1만 3000명을 늘려 전체로는 1만 1000명을 증가시켰다

 

미국의 고용은 오늘 시작된 관세폭탄을 주고 받는 미국과 중국의 무역전쟁이 어떻게, 얼마나 오래 전개 되느냐에 영향을 받아 일자리 감소를 초래하지나 않을까 불안해 지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