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국정원 뇌물' 박근혜 징역 12년 구형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14/2018 04:55: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검찰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30억대 뇌물을 챙긴 혐의의

박근혜 전 대통령에게

징역 12년에 벌금 80억 원을 선고해 달라고

재판부에 요청했다.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박 전 대통령의

국정원 특수활동비 뇌물수수 사건 결심 공판에서

검찰은 이같이 구형했다.

검찰은 "박 전 대통령이

국민으로부터 부여받은 권력을 남용하고 사유화해

법치주의를 심각하게 훼손했다"고 구형 이유를 밝혔다.

이번 재판에서 실형이 선고되면

국정농단 사건 선고에 형량이 더해진다.

박 전 대통령은 지난 2013년 5월부터 이듬해까지

'문고리 3인방'과 공모해

남재준·이병기·이병호 전 국정원장으로부터

모두 35억 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를 받은 혐의로 추가 기소됐다.

앞서 박 전 대통령은

국정농단 사건으로 1심에서 징역 24년과 벌금 180억 원을 선고받았고

검찰이 항소해 항소심이 진행되고 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