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미사일 엔진시험장 파괴 vs 미국 한미군사훈련 중단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12/2018 15:43:0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김정은 풍계리 핵실험장 폐기에 이어 미사일 엔진 시험장 파괴

트럼프 체제보장 위한 군사위협 축소로 한미연합군사훈련 중단

 

612 첫 미북정상회담을 계기로 북한이 미사일 엔진 시험장 파괴에 나서고 미국이 한미연합훈련을 중단 하는 등 비핵화와 체제보장을 맞교환하기 위한 행동대 행동에 나선 것으로 보여 주목되고 있다

 

양측이 다음 조치로 어떤 행동을 취할 것인지는 내주 고위급 회담을 통해 결정될 것으로 보인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정상회담에서 채택한 공동 합의문이 비핵화와 체제 보장을 통한 새로운 양국관계와 평화체제 구축을 포괄적으로 담았을 뿐 구체성이 부족하다는 지적을 받고 있으나 일부 조치들을 내걸고 행동 대 행동에 착수한 것으로 간주되고 있다

 

북한은 풍계리 핵시험장을 폭파 폐기한데 이어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파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고 미국 은 이에 화답하려는 듯 한미연합 군사훈련의 중단을 전격 밝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 국무위원장과 첫 정상회담을 마친후 싱가포르 현지에서 가진 기자회견 에서 "김 위원장으로부터 이미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파괴하고 있다는 말을 합의문 서명 이후 들었다"며 "이는 대단한 일"이라고 강조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귀국길에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도 이를 언급하며 "김 위원장이 뭔가 하고자 하는 굳은 의지를 보여준 것"이라고 평가했다.

 

김정은 위원장이 언급했다는 파괴중인 미사일 엔진 시험장이 어디인지는 확인되지 않고 있으나 평안 북도 동창리와 함경북도 무수단리 등 두곳이 대표적이어서 이중 한곳을 파괴하고 있는지 주목되고 있다

 

북한이 미사일 엔진 시험장을 파괴하는 것은 미 본토까지 타격할 ICBM 개발과 고도화, 무기화를 동결 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으로 해석되고 있다

 

이에 대한 화답인 듯 트럼프 대통령은 기자회견에서 한미연합 군사훈련을 중단하겠다고 전격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과의 대화가 잘 진행되는 상황에서 도발적으로 비춰질 수 있고 무엇보다 상당한 비용이 들기 때문에 이 워게임을 중단하려고 한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게 체제안전을 제공해주는 구체적인 방안중 하나로 군사위협 축소를 요구받고 있는데 주한미군 감축 또는 철수를 가까운 미래에 손대기 어렵다고 보고 한미연합훈련의 중단카드를

꺼내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의 한미연합훈련 중단 발표는 그간 방어용 훈련이라며 북한측의 요청을 거부해온 한국정부는 물론 주한미군, 미 국방부까지 놀라게 하고 있다고 월스트리트 저널 등 미 언론들은 지적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