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김정은 세기의 첫 만남, 역사적 빅딜 돌입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11/2018 03:48:16 | 수정 06/11/2018 03:48:1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첫 미북 정상회담 오늘 개막, 비핵화 결단 확인되면 빅딜 성공

비핵화 vs 체제보장 시간표까지 담은 공동성명 채택 가능성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사상 첫 미북정상회담이 오늘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 마련된 역사의 무대에서 새 역사쓰기에 돌입하고 있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핵폐기 시간표까지 제시하는 전략적 결단을 내리느냐에 따라 세기의 첫 만남이  역사적인 빅딜합의로 이어질지 판가름 날 것으로 예고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마침내 세기의 첫 만남, 역사적 빅딜에 나서고 있다

 

사상 최초의 미북정상회담이라는 역사의 무대에 오르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현지시각 12일 오전 9시(워싱턴 시각 11일 밤 9시) 싱가포르 센토사섬 카펠라 호텔에서 세기의 첫 만남에서 첫 악수를 나누고 한반도, 나아가 전세계 안보와 평화가 달린 역사적 빅딜을 시도한다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위원장은 통역만 대동한채 단독 정상회담부터 갖고 핵심 참모들을 배석시킨 확대정상회담으로 이어가게 되며 당일 오후 김위원장이 출국일정을 잡아 놓고 있어 하루회담으로 끝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평화와 고요한 섬, 센토사에서 평화의 임무(Mission of Peace)에 나선 트럼프 대통령은 출사표를 던지며

“김정은 위원장은 단 한번의 기회(One time shot)를 살려야 한다. 나는 첫 1분안에 회담이 어떻게 진행 될지 알게 될 것”이라며 비핵화에 대한 전략적 결단을 강력히 권고했다.

 

이에따라 과연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첫 대좌에서 비핵화 의지를 명확하게 표명하는 것은 물론 미국이 그간 요구해온 일부 무기들의 초반 반출과 '비핵화 시간표'까지 제시할 지에 성패가 갈릴 것으로 보인다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은 "두 지도자는 분명히 그것(비핵화 시간표)을 논의할 것이다. 싱가포르에서 우리가 얼마나 성과를 낼수 있고, 진전시킬 수 있을지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밝혀 김 위원장의 결단과 성의있는 조치를 고대하고 있음을 확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최근들어 현실을 감안해 점진적 과정(gradual Process)이란 용어로 김위원장의 단계적, 동시적 조치를 사실상 수용한 대신 신뢰감을 높일 수 있도록 초반에 일부 핵탄두나 ICBM을 반출하고 1~2년내 비핵화를 완료하길 원하고 있는 것으로 보도돼 왔다

 

김정은 위원장의 전략적 결단을 확인하는대로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에게 제공할 체제안전보장으로 적대 정책폐기, 불공격, 불가침, 정전 65년만의 종전선언과 평화협정 체결, 마지막 단계의 수교 등 정치적 보장 과 단계별 제재해제와 경제협력 등을 약속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미북 양측은 회담이 잘진행되면 이러한 빅딜합의를 담아 두정상이 서명하는 공동성명(코뮤니케)을 채택 하고 후속 협상과 2차, 3차 정상회담으로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