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전투표 첫날 8.77%…역대 총선·지방선거 앞질러,민주당 '파란머리'·홍준표 '아기상어춤' 볼수 있을까/?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08/2018 16:51:26 | 수정 06/08/2018 16:51: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가 오늘까지 실시됩니다.

사전투표 첫날인 어제, 지난 총선 때보다 높은 투표율을 기록한 가운데,

각 당은 투표 독려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6.13 지방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어제 투표율은 8.77%로 집계됐습니다.

 

17개 광역자치단체 별로는 전라남도가 15.87%로 가장 높은 반면,

대구가 6.89%로 가장 낮았습니다.

사전투표가 처음 실시된 2014년 지방선거 4.75%보다 2배 가까이 높고,

2년 전 총선도 웃도는 투표율이지만 지난해 대선 첫날보다는 낮았습니다.

 

사전투표제는 전국 단위로는 지난 2014년 지방선거 때 처음 도입돼

11.5%의 투표율을 기록한 뒤, 2016년 국회의원 선거 12.2%,

지난해 대선에선 26.1%로 점차 높아지고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은 어제 부인 김정숙 여사와 함께

현직 대통령으로는 처음으로 사전투표를 마쳤습니다.

 

각당 지도부도 사전투표 독려에 한창입니다.

자유한국당 홍준표, 바른미래당 유승민- 박주선, 민주평화당 조배숙,

정의당 이정미 선대위원장 등은 어제 투표를 마쳤고,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선대위원장은 오늘 대구에서 투표합니다.

 

중앙선관위는 앞선 사전투표에서 첫날보다 둘째날 투표율이 높았던 만큼,

이번 지방선거의 최종 사전투표율이 20% 안팎이 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