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불법고용단속 4배 급증, E-Verify 가입고용주 2배 증가

라디오코리아 | 입력 06/01/2018 14:36:2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트럼프 일터급습 현회계연도 반년 2300곳, 한해 5천곳

E-Verify 등록 고용주 오바마 임기말 75만명에서 트럼프 150만이상

 

트럼프 행정부가 일터급습 불법고용단속을 4배나 급증시키자 직원의 합법취업자격을 온라인으로 확인 할 수 있는 E-Verify 프로그램을 이용하려는 고용주들도 오바마 시절보다 2배이상 늘고 있다

 

현재 미전역에서 150만명의 고용주들이 E-Verify에 등록해 450만개 사업장에서 직원들의 취업자격을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럼프 행정부가 올들어 불법고용을 단속하는 일터급습을 전년보다 4배나 급증시켜 한해 5000군데나 단속하고 나서자 불안해진 고용주들이 E-Verify 프로그램에 몰려 오바마시절 보다 2배이상 늘어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는 올 회계연도 들어 상반기 6개월동안 2300곳의 일터를 급습해 불법고용을 단속했으며

한해 전체로는 5000군데를 덮칠 것임을 공언하고 있다

 

한번 걸리면 단속 1건당 550달러, 고의 반복시 1건당 2만 2000달러씩의 엄청난 벌금을 물수 있어

이를 피하기 위해 E-Verify 이용에 대거 몰리고 있는 것으로 분석되고 있다

 

E-Verify 는 이민서비스국에 등록하는 고용주들이 주로 직원들을 고용할 때 취업비자나 워크퍼밋,영주권, 시민권 등 합법취업자격이 있는지를 온라인으로 확인할 수 있는 프로그램이다

 

현재 미 전역에서 전체의 10%인 150만여명의 고용주들이 E-Verify에 등록해 450만곳의 사업장에서 직원들의 합법취업자격을 온라인으로 확인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트럼프 행정부가 올해는 일터급습 불법고용단속에 촛점을 맟추자 E-Verify에 등록하려는 고용주 들이 대거 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더욱이 미 전역에서 8개주가 E-Verify 이용을 의무화함에 따라 올해에는 이를 이용하는 고용주들이 150 만명으로 오바마 시절 보다 2배는 늘어났을 것으로 추산되고 있다

 

현재 앨라바마,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시피, 사우스 캐롤라이나, 노스 캐롤라이나, 테네시, 유타 등 8개주 에선 직원고용시 반드시 E-Verify를 이용해 합법취업자격을 확인하도록 의무화 돼 있다

 

트럼프 행정부와 공화당은 8개주와 연방 컨트랙터 등 부분적으로 시행하고 있는 E-Verify 의무화를 미국 전역으로 확대시키는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내에는 1800만명의 고용주들이 있어 아직 10%만 E-Verify 프로그램을 이용하고 있기 때문에 이를 전면 의무화하려 시도하고 있는 것으로 해석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