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밀입국 가족 강제격리정책 대혼란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29/2018 14:26:1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5월 단 2주일만에 650여 밀입국가정 부모, 자녀 강제격리

밀입국 미성년 아동 1500명 소재파악 안돼 거센 논란

 

트럼프 행정부가 국경을 넘는 밀입국 가족들에 대해 부모들은 예외없이 형사기소하고 자녀들은 보호 시설로 보내는 강제격리정책을 본격 시행하면서 대혼란에 빠져들고 있다

 

단 2주일만에 반년치에 육박하는 650명씩의 부모들과 자녀들을 강제 격리시켜 비인도적이라는 원성을 듣고 있으며 밀입국 미성년 아동 1500명이나 소재파악이 안돼 무책임하다는 거센 논란을 사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관용없는 가혹한 이민단속정책이 결국 비인도적이고 반인권적이라는 거센 논란에 휩싸 이면서 대혼란을 초래하고 있다

 

트럼프 행정부의 연방법무부와 국토안보부는 5월들어 밀입국 가족들에 대해 부모들은 예외없이 100% 형사기소해 구금하고 그 미성년 자녀들은 보호시설로 넘기는 강제격리정책을 전격 시행하고 있다

 

특히 무관용(zero tolerance) 정책이 발표된 후인 5월 6일부터 19일까지 단 2주일동안 밀입국 가족들 가운데 부모 638명이나 형사기소됐고 그들의 미성년 자녀 658명이 보건복지부가 관할하는 보호시설로 넘겨졌다

 

650여 밀입국 가정이 단 2주일만에 강제로 격리조치를 당해 가족이별의 고통을 겪기 시작한 것이다

 

이는 올회계연도 들어 지난해 10월부터 올 4월초까지 반년동안 강제격리당했던 700가정을 2주일 만에 육박한 것이어서 가족이별 공포를 증폭시키고 있다

 

이와함께 밀입국 미성년 아동들을 보호하고 있는 연방보건복지부 ORR(난민정착 사무소)는 1500명의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나 무책임하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보건복지부가 미국내 성인 후원자들에게 소개한 밀입국 미성년 아동 7635명을 조사한 결과 6075명은

계속 후원가정에서 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52명은 다른 사람들과 살고 있고 28명은 도망쳤으며 5명은 추방됐는데 나머지 1475명에 대해 서는 소재를 파악하지 못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트럼프 행정부는 1500명이나 행방불명됐다는 언론들의 보도에 대해 “이들의 대다수는 미국에 와 있는 부모들이나 친척들과 재회했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단지 연락만 되지 않을 뿐이라고 해명하고 있으나 연방의원들과 민권단체들로 부터 무책임하다고 성토당하고 있다

 

올 여름에는 미국-멕시코 국경을 넘는 밀입국자들이 지난해 보다 4배나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어  통제불능의 대혼란에 빠질 것으로 경고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