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언론 "美, 사전협상서 北에 6개월내 핵 반출 요구했다"

연합뉴스 | 입력 05/17/2018 10:49:41 | 수정 05/17/2018 10:49:4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북미정상회담 먹구름·북한 조미수뇌회담 재고려 입장 ​

 

 

아사히 "北 수용하면, 미국은 '테러지원국가' 해제 검토"

"北, 완전한 비핵화에 응하면, 미국은 '체제보장' 합의문에 포함"
 

미국이 내달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 사전협상에서 북한이 보유한 핵탄두와 핵 관련 물질,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일부를 반년 안에 해외로 반출할 것을 요구했다고 아사히신문이 17일 보도했다.

 

아사히는 복수의 북한 관계 소식통을 인용해 이같이 전하고 북한이 이러한 요구를 수용하면 미국이 '테러지원국가' 지정을 해제하는 방안을 검토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신문은 그러면서 북한이 지난 16일 남북 고위급회담을 일방적으로 연기하고 북미 정상회담도 재고려할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북미가 물밑에서 팽팽한 줄다리기를 계속하는 것으로 분석했다.

 

앞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은 지난 9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을 만났을 때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새로운 대안'을 가지고 대화를 통한 문제 해결에 관심을 보이는 것을 높이 평가했다고 북한 매체가 보도한 바 있다.

 

아사히는 "미국의 이번 제안이 당시 거론된 '대안'을 의미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 신문은 "북한은 12개 이상의 핵탄두, 50㎏ 이상의 무기용 플루토늄, 수백㎏의 고농축 우라늄 등을 보유한 것으로 알려졌다"며 반년 내 반출할 수량에 대해선 북미 정상회담 전 실무협의에서 조정을 추진할 것이라고 보도했다.

 

이어 "북한이 핵 반출을 수용할 경우 미국은 지난해 11월 재지정한 테러지원국가 명단에서 북한을 제외할 것이라고 한다"고 재차 전했다.

 

이렇게 되면 중국과 한국 등이 관심을 보이는 대북 인도적 지원이 이뤄지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고 신문은 풀이했다.

 

신문은 또 북미가 비핵화 방법 및 시기와 관련, 그 조건에 대해 계속 의견을 교환하고 있어 미국의 이번 제안도 조건의 하나인 것으로 추정했다.

 

신문은 이어 북한이 체제 보장과 평화협정 체결이라는 '큰 대가'를 요구하는 반면 미국은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핵 폐기를 단기간에 할 것과 생화학무기 폐기와 핵 개발 기술자의 해외 이주도 주장하고 있어 양측 간 견해차가 좁혀지지 않은 것으로 분석했다.

 

아사히는 복수의 미국 정부 관계자를 인용해 "미국은 내달 북미 회담에서 북한이 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불가역적인 비핵화에 응하면 김정은 체제를 보장한다는 방침을 정상 합의문에 포함하는 것도 조정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럼에도 북한이 회담을 재고하겠다는 반응을 보인 것은 트럼프 행정부가 북한의 비핵화에 대해 엄격한 태도를 견지하고 있기 때문으로 신문은 관측했다.

 

대북 강경 입장을 주도하는 것으로 알려진 존 볼턴 미국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최근 리비아식 모델을 북핵 해법으로 거론한 바 있다. 리비아는 2003년 핵을 포함한 대량파괴무기(WMD) 포기를 선언하고서 관련기기와 미사일 발사장치 등의 미국 반출을 허용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