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드만삭스 "테슬라 생존하려면 2년내 10조원 펀딩해야"

연합뉴스 | 입력 05/17/2018 10:36:56 | 수정 05/17/2018 10:36:5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미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의 테슬라 공장내 전기차 충전소

 

 

주가는 6개월내 31% 떨어진 195달러로 예상
 

주가 추락과 실적 부진, 신용등급 하향으로 고전을 거듭하는 전기차회사 테슬라가 생존하려면 2년 안에 100억 달러(10조8천억 원)의 재원이 필요할 것이라고 골드만삭스가 17일(현지시간) 진단했다.

 

미 경제매체 CNBC에 따르면 골드만삭스 애널리스트 데이비드 탬베리노는 "테슬라는 2020년까지 회사 운영을 위해 100억 달러의 추가 재원을 필요로 할 것"이라며 "이런 수준의 자금 조달은 새로운 채권이나 전환사채·주식 발행 등 복수의 경로를 통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템베리노는 테슬라 주가가 향후 6개월간 31% 떨어진 195달러 선까지 하락할 것으로 내다봤다.

 

테슬라 주식의 전일 종가는 286.48달러였다.

 

템베리노는 테슬라가 만기 도래 부채의 리파이낸싱이나 인크리멘털 펀드를 띄우는 방식을 도입할 수 있다고 점쳤다.

 

골드만삭스는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가 추가로 현금을 조달하는 데 어려움을 겪지는 않을 것으로 전망했지만, 추가 부채가 회사의 신용도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점을 우려했다.

 

골드만삭스의 진단에 대해 테슬라는 논평을 내놓지 않았다.

 

머스크는 최근 분기 실적발표 콘퍼런스콜에서 월가 애널리스트들의 부정적인 전망에 대해 신경질적인 반응을 표출해 도마 위에 오른 바 있다.

 

테슬라는 6분기 연속 적자를 냈으며, 모델 3의 생산 차질로 판매 실적에 타격을 받았다.

 

또 최근 모델 X의 배터리 발화 등 크고 작은 사고가 잇따르는 등 악재가 겹치고 있다.

 

앞서 국제신용평가회사 무디스가 테슬라의 신용등급을 한 단계 낮췄고, 헤지펀드 빌라스 캐피털매니지먼트의 존 톰슨 최고경영자(CEO)는 테슬라가 넉달 안에 파산할 것이라는 극단적인 전망까지 내놓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