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북미 정상회담 성사 여전히 희망적"

라디오코리아 | 입력 05/16/2018 05:21:3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백악관은 오늘 김계관 북한 외무성 제1부상이

미국이 일방적인 핵포기만 강요할 경우

다음 달 12일 북미정상회담에 응할지 재고려하겠다고 밝힌데 대해

"미북정상회담 성사는 여전히 희망적"이라는 입장을 표명했다.

세라 허버키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오늘 폭스뉴스에 나와 이같이 말하고

"우리는 계속 그 길로 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이어

"동시에 우리는 힘든 협상이 될 수 있다고 보고 준비해왔다"고 말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