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그란달과 배터리…다저스-샌디에이고 타순 공개

연합뉴스 | 입력 04/16/2018 17:54:05 | 수정 04/16/2018 17:54:0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역투하는 류현진 

 

 

힘겹게 3연패를 끊은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류현진(31)을 앞세워 연승에 도전한다.

 

다저스는 16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의 펫코 파크에서 열리는 2018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선발 라인업을 공개했다.

 

크리스 테일러(중견수)와 코리 시거(유격수)가 테이블 세터로 출격하고, 엔리케 에르난데스(2루수)-코디 벨린저(1루수)-맷 켐프(좌익수)가 중심타선에 포진했다.

 

그 뒤를 야스마니 그란달(포수), 야시엘 푸이그(우익수), 카일 파머(3루수)가 잇는다. 선발투수 류현진은 9번 타자다.

 

저스틴 터너(손목), 로건 포사이드(어깨)의 부상 공백을 메워왔던 베테랑 내야수 체이스 어틀리가 샌디에이고 좌완 선발 로비 얼린을 맞아 선발 라인업에서 제외됐다.

 

얼린은 2015년 이전 기록이긴 하지만 다저스를 상대로 2경기 선발 포함 3경기에서 1승 1패 평균자책점 1.17로 강했다.

 

상대 전적이 좋기는 류현진도 마찬가지다. 류현진은 샌디에이고전에 통산 7경기에 등판해 피안타율 0.234를 기록하며 4승 1패 평균자책점 2.57을 수확했다.

 

샌디에이고는 호세 피렐라(좌익수)-프레디 갈비스(유격수)-에릭 호스머(1루수)-헌터 렌프로(우익수)-크리스티안 빌라누에바(3루수)-프랜치 코데로(중견수)-카를로스 아수아헤(2루수)-오스틴 헤지스(포수)-로비 얼린(투수) 순으로 라인업을 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