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주 포함 전국 내년 무보험자 수 천 만명 전망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12/2018 16:59:33 | 수정 03/12/2018 16:59:3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멘트]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오바마 케어의 가입 의무 조항을 삭제하면서

당장 내년부터 무보험자는 수 천 만명으로 늘어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로 인해 오바마 케어와 커버드 캘리포니아의 가입자가

대폭 줄어드어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상이 불가피한 만큼

저소득층의 의료 혜택 폭은 더욱 좁아질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이황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오바마 케어의 가입 의무 조항 삭제로

무보험자 수가 대폭 늘어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의 세제개편안은

오바마 케어에 가입하지 않을 경우 부과하던

벌금을 폐지한다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이는 커버드 캘리포니아에도 적용됩니다.

 

즉 정부 지원 보험의 의무 가입 조항이

대폭 약화된 것을 의미하는 것입니다.  

 

이웃케어클리닉은 의무적인 보험가입을 유도하던

벌금 제도가 폐지되면서 당장 내년부터

캘리포니아 주를 포함한 전국 무보험자 수는

급증할 것이라고 우려했습니다.

 

이웃케어클리닉의 이재희 언론 홍보 담당입니다.

 

<녹취 _ 이재희 언론 홍보 담당>

 

오는 2026년까지 전국 무보험자 수는

3,770만 명에 육박할 것이라는 설명입니다.

 

또 커버드 캘리포니아의 미 가입자 역시 20%나 늘어날 전망입니다.

 

무보험자 비율의 급증은

각 보험사들의 보험료 인상으로 이어지면서

저소득층을 비롯한 주민들의 부담은

가중될 것이라는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지고 있습니다.

 

당장 내년부터 오바마 케어 보험료는 15 – 30%,

2021년에는 두 배 이상 치솟을 것으로 예상됩니다.

 

<녹취 _ 이재희 언론 홍보 담당>

 

이에 더해 연방정부가 메디케어와 메디케이드 등

저소득층을 대상으로 하는 의료 예산을 대폭 삭감해

지원폭은 줄어든 상황입니다.

 

연방정부가 의료 혜택을 지속적으로 축소하고 있는 상황에서

캘리포니아 주 역시 연방정부의 지원없이는

현재 시행중인 의료 혜택을 축소할 수 밖에없어

저소득층을 비롯한 주민들의 부담은 가중될 것으로 전망됩니다.

 

라디오코리아 뉴스 이황입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