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5월 북미정상회담, 한반도 평화적 이정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09/2018 04:47:09 | 수정 03/09/2018 04:47:0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트럼프 대통령이 김정은 위원장과의 회담을 수락한 데 대해서 문재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를 일궈낸 역사적인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문 대통령은 북미 회담에 앞서 열리는 4월 남북 정상회담의 성공을 위해

준비위원회 구성도 지시했습니다.

 

 

<리포트>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5월 회동 결과를 보고받은

문재인 대통령이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가 본격적인 궤도에 들어설 것이라고

전망했습니다.

 

 

 

어려운 결단을 내려준 트럼프 대통령과 김 위원장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한 뒤,

기적처럼 찾아온 기회를 소중하게 다뤄나가겠다고 약속했습니다.

 

 

 

4월 말 예정된 남북정상회담을 이끌 준비위원회 구성도 지시했습니다.

 

남북정상회담 준비위원장은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이 맡습니다.

앞으로 준비위원회는 실질적인 합의 도출과 함께

남북 고위급 실무회담에 참여할 예정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