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악관 거짓해명 논란…FBI "가정폭력 비서관 검증마치고 보고"

연합뉴스 | 입력 02/13/2018 17:08:11 | 수정 02/13/2018 17:08:1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롭 포터 전 백악관 비서관​


FBI국장 의회 증언…백악관, 가정폭력 알고도 중요업무 맡겼을 가능성

  

전직 비서관의 '가정폭력 스캔들'을 놓고 백악관이 거짓 해명을 했다는 정황이 드러나 파문이 일파만파로 번지고 있다.

 

크리스토퍼 레이 미 연방수사국(FBI) 국장은 13일(현지시간) 상원 정보위원회에 출석해 FBI가 롭 포터 전 선임비서관에 대한 신원검증을 완료했다고 증언했다고 로이터와 AFP 통신이 보도했다.

 

증언에 따르면 FBI는 지난해 포터 전 비서관에게 기밀정보 취급 허가 발급을 위한 신원검증 과정에서 포터로부터 가정폭력을 당한 전처 2명을 모두 인터뷰했다.

 

FBI는 작년 3월 예비 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한 데 이어 7월 말 최종 보고서를 냈다고 레이 국장은 밝혔다.

 

그는 "이후 (백악관으로부터) 후속 조사를 해달라는 요청을 받고 이를 수행해 11월에 그 정보를 제공했고, 올해 1월 행정적으로 조사 절차를 모두 마쳤다"며 "이달 초 일부 추가로 정보를 입수해 마찬가지로 이를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특정 사례에서 FBI는 정해진 프로토콜을 따랐다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레이 국장의 증언은 '포터 전 비서관에 대한 신원검증은 아직 다 끝나지 않았다'는 그동안의 백악관 설명과 모순된다고 외신들은 지적했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FBI가 보고를 끝냈더라도 백악관은 여전히 기밀정보 취급허가를 마무리하기 위한 자체 과정을 아직 마치지 않았다고 해명했다.

 

그러나 백악관이 전처들의 가정폭력 증언이 담겼을 것으로 보이는 FBI의 신원검증 보고서를 받고도 포터 전 비서관에게 임시 기밀정보 취급허가를 내줘 민감한 정보를 다루게 한 것이 아니냐는 비판도 제기된다.

 

민주당의 일부 의원들은 포터 전 비서관이 가정폭력 사실을 폭로하겠다는 협박의 대상이 됐을 가능성이 있다면서 그에게 중요한 직책을 맡겨서는 안 됐다는 지적을 내놓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