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직 500m!'…이상화, 14일 1,000m 뛰지 않는다

연합뉴스 | 입력 02/12/2018 17:14:58 | 수정 02/12/2018 17:14:5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상화, 좀 힘드네
11일 오전 강원도 강릉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한국 스피드스케이팅 대표팀 이상화가 훈련 도중 지친 기색을 보이고 있다. 


500m에만 집중하려고 1,000m 포기 '선택과 집중'

 

'선택과 집중'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여자 스피드스케이팅 500m 3연패에 도전하는 '빙속 여제' 이상화(스포츠토토)가 여자 1,000m는 뛰지 않기로 했다.

500m에만 전념하겠다는 강한 의지다.

 

대한체육회 관계자는 13일 "이상화가 14일 예정된 여자 1,000m에 출전하지 않기로 최종적으로 결정했다"라며 "18일 치러지는 500m 준비에만 집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상화는 13일 예정된 대표팀의 1,000m 훈련 명단에도 빠졌다. 이날 1,000m 훈련 명단에는 박승희(스포츠토토)와 김현영(성남시청)만 이름을 올렸다.

 

평창올림픽 여자 스피드스케이팅에서 500m와 1,000m 두 종목 출전권을 확보한 이상화는 올림픽 3연패를 목표로 500m에 초점을 맞춰 훈련 프로그램을 가동해왔다.

 

이상화는 2017-2018시즌 국제빙상경기연맹(ISU) 월드컵 시리즈에서도 1,000m는 2차례만 출전했다.

 

1차 대회에서는 500m 종목을 끝내고 난 뒤 1,000m(디비전B)에 나섰고, 2차 대회 때는 500m를 먼저 뛰어서 1,000m를 포기했다. 다만 3차 대회에서는 500m에 앞서 1,000m(디비전A)가 치러지면서 출전했지만 10위에 머물렀다.

 

1,000m는 이상화의 주 종목이 아니다. 다만 500m 레이스에 앞서 치러질 때는 스케이팅 감각을 끌어올리고 컨디션을 점검하는 차원에서 1,000m에 출전해왔다.

 

이번 평창올림픽 역시 500m보다 1,000m가 먼저 열리는 만큼 이상화는 1,000m 출전을 고민했다.

 

이상화를 전담지도하는 케빈 크로켓(캐나다) 코치도 지난 9일 훈련을 마친 뒤 1,000m 출전 여부를 묻자 "빙상연맹과 한국 대표팀 지도자와 상의해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을 아꼈다.

 

결국 이상화는 14일 예정된 1,000m와 18일 열리는 500m 사이에 간격이 너무 벌어진 만큼 1,000m 출전이 큰 의미가 없다는 판단에 따라 500m에 전력투구하기로 하고 1,000m 종목에 나서지 않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