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개회식 하이라이트 ‘드론 오륜기’.. 1명이 조종해

라디오코리아 | 입력 02/09/2018 14:25:43 | 수정 02/09/2018 14:25:4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9일 2018 평창 동계 올림픽 개회식에서 펼쳐진 다양한 퍼포먼스 중

가장 눈에 띈 것은 단연 ‘드론 오륜기’였다.

 

1,218대의 드론이 평창 하늘로 떠올라

스노보더, 올림픽의 상징인 오륜기 형상을 만들었다.

 

인텔은 컴퓨터 한 대와 조종자 한 명이

이 퍼포먼스를 완성했다고 전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특히 이 드론 퍼포먼스는 곧바로 기네스북에 등재되며 화제를 모았다.

 

인텔코리아는 ‘최다 무인항공기 공중 동시 비행’

(Most unmanned aerial vehicles airborne simultaneously) 부문

기네스 세계 기록을 갈아치웠다고 밝혔다.

 

종전 기록도 인텔이 보유한 500대 기록이었다.
 

타임지 역시 “전세계 시청자들을 놀라게 한, 기록적인 일이었다”고 평가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