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에 자율주행차 개발 도전장 낸 中, 관련 법규도 제정한다

연합뉴스 | 입력 02/09/2018 09:27:15 | 수정 02/09/2018 09:27:1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구글 자율차 웨이모 운전석 비운 채 공공도로 운행

中 국가발전개혁위, 자율주행차 세계 선두 목표 3개년 계획

  

자율주행차 개발에서 선두를 달리는 미국을 따라잡기 위해 중국이 관련 법규를 제정한다고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9일 보도했다.

 

현재 미국의 24개 주가 자율주행과 관련된 법규를 제정했지만, 중국은 아직 관련 법규가 미비한 상태다.

미 의회는 지난해 9월 초당적인 협력 하에 자율주행차의 발전을 촉진하기 위한 연방 법규를 통과시켰다.

 

리샤오펑(李小鵬) 교통운수부 부장(장관급)은 중국중앙(CC)TV와의 인터뷰에서 "우리는 자율주행차 시험장을 짓고 있으며, 자율주행차의 공용도로 주행을 위한 법규도 만들고 있다"고 밝혔다.

 

그는 "자율주행차는 최첨단 기술의 복합체로서 5G 이동통신망과 제조업, 신재생에너지 등이 결합한 미래산업"이라며 "중국은 자율주행차에 이어 자율주행 선박, 자율주행 열차 등을 연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는 자율주행차 개발에서 세계 선두로 부상한다는 목표 아래 지난해 12월 자율주행차 연구를 국가과제로서 추진하는 3개년 계획을 수립했다.

 

지난해 11월 중국 최대 검색업체인 바이두(百度)는 베이징 공용도로에서 자율주행차 시험주행에 나서기도 했다. 중국에서 완전 자율주행 형태로 공용도로에서 시험주행을 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대만 컨설턴트인 이벳 린은 "자율주행차 관련 규제를 완화하는 것은 이 신생산업의 발전을 위해 매우 중요한 일"이라며 "베이징에 이어 상하이, 항저우(杭州), 충칭(重慶), 우한(武漢) 등이 상반기 내에 자율주행차의 공용도로 시험주행을 허용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에는 포니아이(PONY.AI), 징츠(景馳·JIngChi) 등 자율주행 스타트업이 본사를 미국 실리콘밸리에서 광둥(廣東)성 광저우(廣州)로 옮기면서 중국의 자율주행차 개발에 속도가 붙는 모습이다.

 

실리콘밸리 인재들을 끌어모은 이들 회사는 스마트폰 앱을 이용해 호출할 수 있는 자율주행 택시를 개발할 예정이다.

 

최근 미국 반도체회사 인텔은 2050년까지 자율주행 관련 시장이 7조 달러(약 7천700조원) 규모로 커질 것으로 예측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