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범죄 논란' 이현주 감독, 은퇴 선언…"죄송하다"

연합뉴스 | 입력 02/08/2018 09:23:39 | 수정 02/08/2018 09:23:39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현주 감독

 

 

영화계 여성 동료에게 성범죄를 저질러 유죄판결을 받은 이현주(37) 감독이 영화계 은퇴를 선언했다.

 

이 감독은 8일 입장문을 내고 "그 날의 일을 전하는 데 급급한 나머지 피해자와 피해자의 남자친구가 느꼈을 고통을 간과했다"면서 "이유를 막론하고 저희 행동들은 너무도 커다란 상처를 줬음을 인정하고 반성한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이어 "'연애담'을 아껴주시고 응원해주신 영화인들과 관객분들, 이 영화와 함께한 모든 분에게 큰 충격과 상처를 드려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이 감독은 "제게 영화는 삶의 전부였고, 지금까지 그것을 위해 살아왔다"면서 "하지만 이 일에 대한 책임을 지고, 더는 영화 일을 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이 감독은 2015년 영화아카데미 동기인 여성 A씨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준유사강간)로 기소돼 지난해 12월 대법원에서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 성폭력 교육 40시간 이수 명령을 확정받았다.

 

이 감독의 성범죄 사실은 피해여성 A씨가 최근 '미투 캠페인에 동참하는 글'이라는 제목으로 SNS에 폭로하면서 세간에 알려졌다.

 

이에 한국영화감독조합은 이 감독의 제명을 의결했고, 여성영화인모임도 지난해 이 감독의 감독상(영화 '연애담') 수상을 취소했다.

 

이에 이 감독은 지난 6일 실명으로 입장문을 내고 자신이 동성애자임을 커밍아웃한 뒤 "합의로 이뤄진 성관계"라며 억울함을 호소한 바 있다.

 

이 감독과 A씨가 함께 수학한 영화진흥위원회 산하 한국영화아카데미(KAFA)는 현재 해당 사건 진상조사팀을 꾸려 조사에 착수했다.

 

영진위 관계자는 "조사 결과에 따라 관련자들에게 책임을 묻을 방침"이라며 "재발방지 대책과 대응 매뉴얼도 마련할 계획"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