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AG 시상식 '쓰리 빌보드' 3관왕..게리 올드먼 남우주연상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22/2018 05:35:52 | 수정 01/22/2018 05:35:5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올해 골든글로브 4관왕에 빛나는 영화 

'쓰리 빌보드'(Three Billboards Outside Ebbing, Missouri)가 

어제(21일) 열린 미 배우조합 SAG상 시상식에서도 3관왕에 올랐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어제 LA슈라인 오디토리움에서 열린 제24회 SAG상 시상식에서

'쓰리 빌보드'는 최고 작품상에 해당하는 '베스트 앙상블'을 차지했다.

엄마 역할을 한 프랜시스 맥도먼드가 여우주연상을, 

무능한 경찰을 소화한 샘 록웰이 남우조연상을 각각 받았다.

 

남우주연상은 영화 '다키스트 아워'(Darkest Hour)에서

영국 수상 윈스턴 처칠을 연기한 게리 올드먼에게 돌아갔다.

미 피겨스케이트 선수 토냐 하딩에 관한 이야기를 담은 독립영화

'아이, 토냐'(I, Tonya)에서 쉽게 만족하지 않는 엄마 역할을 연기한

앨리슨 제니는 여우조연상을 받았다.

SAG상은 SAG 소속 배우들의 투표를 통해 수상자를 결정하는데

이들 중 상당수는 아카데미상 수상자를 결정하는

오스카상영화예술과학아카데미(AMPAS) 구성원이다.

이 때문에 SAG상은 두달 뒤 열리는

아카데미상의 향배를 가늠하는 지표로 여겨져 

매년 수상 결과가 관심을 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