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첫해 2017년 한인 취업영주권 취득 17% 급감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9/2018 14:28:05 | 수정 01/19/2018 14:28:05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017년 1만 1329명, 전년도 보다 2302명, 17% 줄어

취업 비숙련직 40% 급감, 3순위 소계 1600명 감소

 

           *취업 영주권 취득 한인 현황(미 국무부)

         구분

2016년

2017년

1년 증감

    취업 1순위

1547

1191

-356(-23%)

    취업 2순위

5157

4909

-248(-5%)

    취업 3순위(소계)

6153

4535

-1618(-26%)

          숙련직

4064

3250

-774(-19%)

         비숙련직

2089

1245

-844(-40%)

   취업 4순위(종교이민)

514

499

-15(-3%)

   취업 5순위(투자이민)

260

225

-71(-27%)

   취업 영주권 합계

13,631

11,329

-2302(-17%)

 

트럼프 첫해인 2017년 한해 취업이민으로 미국영주권을 취득한 한국인들이 1만 1329명으로 전년보다 2300명, 17%나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인들의 취업영주권 취득은 오바마 시절 마지막해였던 2016년에는 3700명, 37%나 급증했다가 트럼프 첫해에는 2300명, 17% 급감으로 반전된 것이며 취업 3순위, 비숙련직이 특히 대폭 감소했다

 

이민빗장걸기로 합법이민까지 줄이려는 트럼프행정부의 이민제한정책에 한국인들이 취업이민에서 큰 타격을 입고 있다

 

한국인들의 미국 취업이민 영주권 취득이 오바마 시절인 2016년에는 3700명,37%나 급증했다가 트럼프 첫해인 2017년에는 2300명, 17%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 국무부가 발표한 2017년 이민보고서에 따르면 취업이민을 통해 이민비자(한국수속)나 영주권(미국 수속)을 취득한 한인들은 모두 1만 1329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2016년 1만 3631명에서 2302명, 17%나 급감한 것이다

 

특히 2017년 한해 한인들의 취업영주권 취득에서는 전순위에서 모두 줄어들었는데 취업 3순위에서 가장 많이 감소했다

 

비숙련직은 2017년에 1245명이 영주권을 받는데 그쳐 전년도 2089명보다 844명, 무려 40%나 급감 했다

 

숙련직도 3290명으로 전년도 4064명에서 774명, 19% 줄었다

 

이를 합한 취업 3순위 한인 영주권 취득자들은 4535명으로 전년도 6153명에서 1618명, 26%나 대폭 감소해 급감세를 불러왔다

 

고학력자들인 취업 1순위는 1191명으로 전년보다 350명, 23% 감소했으며 취업 2순위는 4909명으로 250명, 5% 즐었다

 

종교이민은 성직자 359명과 일반종교직 140명을 합해 499명으로 전년도 514명에서 15명 감소했다

 

투자이민에서는 전년도260명에서 195명으로 71명, 27% 감소했는데 195명중에 대다수인 182명은 50만 달러 간접 투자인 리저널 센터를 통한 그린카드 취득이었다.

 

트럼프 행정부의 이민심사가 지난해 하반기에 더욱 까다로워 졌기 때문에 한인들의 영주권취득은 올해 더 감소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