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아 성폭행 혐의 70대 한인 감방서 자살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3/2018 05:05:48 | 수정 01/13/2018 05:05: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북가주에서 여자 아이를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된 70대 한인 남성이 
구치소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샌타클라라카운티셰리프국에 따르면 
지난 11일 오전 밀피타스에 있는 
카운티구치소 감방에서 
올해 72살된 양재봉씨가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셰리프국측은 
"재소자가 스스로 목숨을 끊은 것으로 보인다. 
철저히 수사중"이라고 밝혔다

양씨는 10살 이하 소녀를 
성폭행한 10건의 혐의로 9일 체포됐다. 

양씨는 첫 공판 예정일을 하루 앞두고 자살한 것이다.

캘리포니아 주에서는 미성년자 성폭행
특히 10살 이하 미성년자를 성폭행한 경우 1건만 유죄가 입증돼도 
최대 25년형에 처한다. 
이 때문에 단 한 번의 범죄라도 삼진법에 해당한다는 뜻의 
'원스트라이크 아웃' 범죄로도 불린다. 

이에따라 양씨에게 적용된 10건(의 혐의가 

모두 유죄로 인정된다면 사실상 종신형이다. 


김혜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