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영국방문 취소…"오바마의 '나쁜 거래' 축하하러 안가"

연합뉴스 | 입력 01/12/2018 10:02:40 | 수정 01/12/2018 10:02:4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지난 2017년 1월 백악관에서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함께 기자회견을 하고 있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내달 예정된 영국 실무 방문을 취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2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내가 런던 방문을 취소한 이유는 런던에서 최고 위치에 있는 최상의 대사관을 껌값에 팔아치우고 12억 달러(약 1조3천억원)를 주고 후진 곳에 새 대사관을 지은 오바마의 팬이 아닌 데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나쁜 거래"라며 "나더러 (개관식 축하) 리본을 끊으라고 하다니 어림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런던 방문 취소 사유 밝힌 트럼프 트윗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해 1월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미국을 방문했을 때 전달한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의 국빈방문 초청을 수락했다.

 

하지만 이후 트럼프의 무슬림 국가 이민금지 행정명령을 계기로 영국에서 반(反) 트럼프 정서가 확산했다.

 

국빈방문의 격을 총리의 상대가 되는 실무방문으로 낮춰달라는 내용의 청원에 185만여명이 서명했다.

 

야당 의원 70여명이 국빈방문 요청 철회를 요구하는 발의안에 서명했고, 존 버커우 하원의장은 "받을 만한 이가 얻는 영예"라며 트럼프 대통령에게 (의사당 내) 웨스트민스터 홀 연설을 요청하고 싶지 않다"고 밝히기도 했디.

 

또 전임 버락 오바마 대통령이 첫 취임 후 2년반 만에 국빈방문한 것과는 대조적으로 서둘러 국빈방문을 요청한 이유를 놓고서도 논란이 제기됐다.

 

시민운동가, 야당인 노동당 의원, 노동단체 등은 '스톱 트럼프'(Stop Trump) 연대를 결성해 트럼프 대통령의 국빈방문 때 영국 역사상 최대 규모 시위를 열겠다고 벼르고 있다.

 

노동당 소속 사디크 칸 런던 시장은 이날 "트럼프 대통령의 다음달 방문은 아마대규모 평화시위에 부닥쳤을 것"이라며 "그의 정책과 행동이 포용과 다양성, 관용이라는 런던의 가치들과 정반대에 있다고 여기는 많은 런던 시민들의 메시지를 들은 것 같다"고 꼬집었다.


 

 

 

이런 가운데 우선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을 실무방문하는 방안을 놓고 양국이 조율하고 있다는 영국 일부 언론보도들이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날 취소한 방문은 국빈방문이 아니라 실무방문이라고 공영방송 BBC는 전했다. 국빈방문 요청과 수락은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이다.

 

이날 트럼프의 트윗은 양국이 신축 미대사관 개관을 계기 삼아 실무방문을 조율했음을 보여준다.

 

개관식은 렉스 틸러슨 미 국무부 장관이 대신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고 BBC는 보도했다.

 

BBC는 백악관이 취소된 방문의 영국내 세부일정을 확정하지 않았다면서 만일 방문이 예정대로 이뤄졌다면 총리별장이나 총리실에서 메이 총리와 회담, 여왕과 오찬일정이 포함됐을 수 있다고 보도했다.

 

런던주재 미대사관 이전 계획이 확정된 때는 오바마가 아니라 2008년 조지 부시 대통령 재임 때라고 BBC는 설명했다.

 

영국 총리실과 백악관은 방문 취소에 대한 언급 대신 "국빈방문은 초청됐고 수락됐다. 아직 최종 일정이 정해지지 않았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다.

 

트럼프의 방문 취소는 특수관계를 자랑해온 양국 사이에 최근 불일치가 잇따라 불거지는 가운데 나온 점에서 주목된다.

 

메이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이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공인하자 "예루살렘은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국가들간 공동의 수도가 돼야 한다"며 반대 입장을 표명하면서 "이 문제에 관해 트럼프 대통령과 얘기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나아가 트럼프는 자신의 잘못을 지적한 메이에게 가시 돋친 독설을 쏘아붙이기도 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영국 극우정당인 '브리튼 퍼스트'가 트위터에 올린 반이슬람 동영상 3개를 리트윗하자 메이 총리가 "잘못한 일"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트럼프는 트위터에 "테리사 메이, 나한테 집중하지 말고 영국에서 일어나는 파괴적인 이슬람 극단주의 테러 행위에 신경 쓰시라. 우리는 잘하고 있다"고 신경질적으로 맞받아쳤다.

 

이외에도 메이 총리는 트럼프 대통령의 파리기후협정 탈퇴와 이란 핵합의 이행 불인정에 대해서도 우려의 목소리를 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