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어붙은' 조세호…강추위 속 기상캐스터로 깜짝 활약

연합뉴스 | 입력 01/11/2018 17:24:50 | 수정 01/11/2018 17:24:50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MBC 제공]​


MBC '뉴스투데이'에 '동장군' 의상 입고 출연…"무한도전 미션"
 

개그맨 조세호가 MBC TV 아침뉴스인 '뉴스투데이'에 일일 기상캐스터로 깜짝 등장했다.

 

조세호는 서울 최저기온이 영하 15도까지 떨어진 12일 아침 여의도역 앞에서 기상캐스터 자격으로 스튜디오에 있는 앵커와 현장연결을 소화했다.

 

'동장군' 복장으로 등장한 그는 "출근하시는 많은 분과 인터뷰를 해보기 위해 이곳에 서있다"며 "오늘 날씨가 너무 춥다. 기상캐스터 분들이 고생을 많이 하시는 것 같아 박수를 드리고 싶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생방송 도중 앵커가 최근 MBC TV 예능 '무한도전'의 정식 멤버가 된 소감을 묻자 "이제는 내 프로그램이라는 기분이라서 더욱더 기쁘고 행복하고 그것만 생각하면 오늘의 이 날씨는 춥지도 않다"고 답했다.

 

'동장군' 의상에 대해서는 "제가 정한 것은 아니고 와 보니 이 옷이 있어서 자연스럽게 입게 됐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MBC 제공]

 

 

조세호는 또 수차례 시민과의 인터뷰를 시도했지만 워낙 날씨가 추웠던 데다 출근을 서두르는 사람이 많아 성사되지 못했다. 그는 결국 앵커로부터 "인터뷰는 힘들 것 같다"는 얘기를 듣고 "다른 날보다 더욱 추운 날씨라 빨리 직장으로, 재빠른 걸음으로 가시는 것 같다"고 했다.

 

조세호는 이어 '기상캐스터'답게 이날 날씨 상황을 자세히 소개하며 "따뜻하게 옷을 입으셔서 마음은 따뜻한 하루 되셨으면 좋겠다"고 맺었다.

 

이날 방송은 '무한도전' 미션 중 하나인 것으로 알려졌다.

 

'무한도전' 관계자는 "조세호가 미션을 수행하기 위해 뉴스 기상캐스터에 도전했다"며 "이번 주 방송하는 '취업특집'은 아니고, 조만간 다른 내용으로 방송에 공개될 것으로 안다. 방송 일자는 미정"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