귀순 북한 병사 2차 수술…"손상된 조직 절제"

연합뉴스 | 입력 11/14/2017 17:37:08 | 수정 11/14/2017 17:37:0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이국종 교수 수술 후 환자 상태 브리핑 예정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해 경기 수원 아주대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는 북한군 병사가 15일 2차 수술에 들어갔다고 병원 측이 밝혔다.

 

수술은 이국종 교수의 집도로 이날 오전 9시 30분 시작됐으며 3시간가량 진행될 것으로 알려졌다.

 

이 병사는 지난 13일 오후 3시 31분께 귀순 과정에서 북한군의 총격을 받아 팔꿈치와 어깨, 복부 등에 5∼6군데 총상을 입고 아주대병원으로 옮겨져 5시간 넘게 수술을 받았다.

 

그러나 장기 손상이 심해 개복 상태에서 생명유지장치에 의존한 채 사경을 헤매고 있다.

 

아주대병원 관계자는 "2차 수술은 정형외과적 수술로, 손상된 조직 절제가 이뤄질 것"이라며 "다만 긴급수술은 아니다. 환자의 상태가 급변하지는 않았다는 뜻"이라고 말했다.

 

이어 "수술이 끝나면 집도의인 이국종 교수가 수술결과 및 환자 상태에 대해 브리핑 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