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2019년 출시 아이폰에 후면 3D 인식 센서 장착

연합뉴스 | 입력 11/14/2017 13:26:34 | 수정 11/14/2017 13:26:3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블룸버그 "AR 정확도 향상돼 AR 관련 앱 증가할 것"

 

애플이 아이폰 뒷면에도 3D 센서 장착을 연구 중이며, 오는 2019년에는 이 기능을 갖춘 아이폰이 등장할 것이라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 전했다.

 

미래의 아이폰은 전면과 후면에 3차원 감지 기능을 모두 갖추게 된다는 얘기다.

이는 스마트폰을 증강현실(AR) 장치로 한 발짝 더 전진시키는 단계가 될 것이라고 통신은 전했다. 후면 3D 센서가 추가되면 AR의 정확도가 향상돼 아이폰에서 더 많은 증강현실(AR) 앱 구동이 가능해진다.

 

현재 출시된 아이폰 X의 얼굴인식 시스템은 3만 개 이상의 도트(점)를 얼굴에 투사해 사용자의 특징적 얼굴 맵을 작성하는 '트루뎁스(TrueDepth) 카메라로 불리는 센서가 담당하고 있다. 트루뎁스 카메라는 구조화된 조명 기술을 사용한다. 그러나 애플이 현재 구상하고 있는 뒷면 3D 시스템에는 트루뎁스 기술 대신 ToF(Time-of-Flight) 센서가 장착될 것으로 알려졌다. ToF는 광원에서 발생한 레이저가 주위의 물건에 닿아 반사돼 올라오는 시간을 계산해 주변을 파악하는 방식이다.

 

블룸버그 통신은 "AR의 진정한 모습은 근거리보다 주변 환경을 많이 사용한 경우에 발휘된다"면서 "아이폰 후면에 3D 센서가 탑재되면 수평뿐 아니라 수직으로 물체를 인식할 수 있게 되고 AR 앱의 정밀도도 크게 향상될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현재 인피니온 테크놀리지스, 소니, 파나소닉, ST마이크로일렉트로닉스 등 ToF 시스템의 유력한 공급업체들과 논의를 시작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팀 쿡 애플 CEO는 최근 언론 인터뷰에서 "AR는 우리가 기술을 사용하는 방식을 영원히 바꿀 것"이라면서 향후 AR가 아이폰 이상의 혁신을 이룰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 2020년에는 애플이 아이폰을 대체할 AR 스마트 안경을 공개할 것이라고 애플 내부 소식통을 인용해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