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성화 전남 온다…해상케이블카·증기기관차·헬기 봉송

연합뉴스 | 입력 11/14/2017 09:09:28 | 수정 11/14/2017 09:09:2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2018 평창 동계 올림픽을 밝힐 성화가 전남 여정에 오른다.

 

14일 평창올림픽 조직위원회와 전남도에 따르면 올림픽 성화는 오는 18일 광양을 시작으로 23일까지 전남 12개 시·군, 310㎞를 달린다.

 

468명이 성화봉송 주자로 나서며, 섬·숲 등 지역의 빼어난 자연경관과 문예가 어우러진 봉송 문화행사를 연출한다.

 

최고령 주자는 박종득(82) 강진군 노인회장, 최연소는 김운천(13·신안 임자중 1년)군으로 알려졌다.

첫 번째 도착지인 광양에서는 구봉산 전망대에서 넓게 펼쳐진 광양만을 배경으로 시민광장까지 달려 시청에서 첫 일정을 보낸다.

 

19일에는 여수 소호요트장을 출발해 돌산 공원 해상케이블카를 타고 자산공원에 도착한 뒤 엑스포 디지털갤러리에 안치된다.

 

다음날에는 순천 팔마체육관, 순천만 습지, 낙안읍성, 국가 정원 등 순천 일대를 돈다.

 

순천만 국가 정원에서는 전통 민속놀이인 강강술래가 곁들여져 지역 봉송행사의 하이라이트가 될 것으로 보인다.

 

 

 

 

 

21일에는 강진군청을 출발한 성화가 진도 공설운동장에서 헬기에 올라타 신안 가거도·반월도 등 섬을 60분간 비행하며 서해안 비경을 세계에 알린다.

 

전남도청에 도착한 성화는 우기종 전남도 정무부지사의 손을 거쳐 무안, 목포에서 선을 보인다.

 

목포 평화광장에서는 시민 축하행사도 열린다.

 

영산포 홍어의 거리·나주읍성·빛가람 혁신도시 등 나주와, 고인돌 유적지·적벽 등 화순은 22일 성화 봉송지로 예정됐다.

 

마지막 날인 23일에는 담양 죽녹원·메타세쿼이아 길 등 관광지를 돌고, 곡성 섬진강 기차 마을로 건너가 증기기관차를 타고 이동해 전남 일정을 마무리한다.

 

조직위 박건만 홍보전문위원은 "문화(서울)·환경(순천)·평화(최북단)·경제(인천)·ICT(대전) 등 5대 테마별 성화 봉송 중 전남은 환경의 축"이라며 "대한민국 대표 생태공원인 순천만 국가 정원에서 아름다운 자연과 고유 민속놀이를 곁들인 봉송이 매우 이채로울 것"이라고 귀띔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