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이영학, 성적 욕구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

연합뉴스 | 입력 10/12/2017 17:23:2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여중생을 살해해 시신을 유기한 혐의를 받는 '어금니 아빠' 이영학(35)은 성욕 해소를 위해 딸 친구를 범행 대상으로 삼은 것으로 드러났다.

 

서울 중랑경찰서는 13일 수사를 마무리하고 사건을 검찰에 송치하면서 브리핑을 열어 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이영학은 초등학교 때 집에 놀러왔던 딸 친구인 피해자를 범행 대상으로 선정해 성적 욕구를 해소할 목적으로 범행했다고 진술했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