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동부 최초 '평화의 소녀상' 맨해튼에 들어선다

연합뉴스 | 입력 10/12/2017 10:57:12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뉴욕 한인이민사박물관서 13일 제막식…'광화문 소녀상'과 동일 작품

 

 

 

미국 뉴욕 맨해튼에 '평화의 소녀상'이 세워진다. 미국 내에서는 4번째 소녀상이다.

 

12일(현지시간) 뉴욕한인회에 따르면 일본군 위안부 피해 할머니들을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이 맨해튼에 있는 한인이민사박물관(MOKAH)에 들어선다. 서울 광화문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 평화의 소녀상과 동일한 작품이다.

 

뉴욕한인회는 그동안 광주광역시와 '평화의 소녀상 건립 프로젝트'를 추진해왔다.

 

제막식은 오는 13일 오후 한인이민사박물관에서 진행된다. 뉴욕한인회관 6층에 557㎡(168평) 규모로 마련된 한인이민사박물관은 지난 2월 개관했다.

 

뉴욕한인회 관계자는 "결코 지울 수 없는 우리의 아픈 역사를 되돌아보자는 취지에서 이민사박물관 내부에 세우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내에서는 4번째이자, 뉴욕을 비롯한 미국 동북부에서는 처음으로 세워지는 '평화의 소녀상'이다.

 

특히 미국의 최대 도시 맨해튼에도 소녀상이 건립된다는 점에서 의미가 남다르다는 평가가 나온다.

 

앞서 캘리포니아 주 글렌데일 시립공원과 미시간 주 사우스필드 한인문화회관, 조지아 주 브룩헤이븐에 소녀상이 설치됐다. 가장 최근에 설치된 소녀상은 '조지아주 소녀상'으로, 일본의 집요한 반대와 방해 공작을 뚫고 지난 7월 제막식을 거행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