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공군기지 방문···美의 핵무기 압도적 우위 과시

라디오코리아 | 입력 09/13/2017 11:54:11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북한이 6차 핵실험을 감행한 가운데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미국에서 가장 큰 핵무기고 등을 둘러보고

​미국의 전략 억제 태세를 점검한다.

국방부는 매티스 장관이 오늘(13일)

​핵탄두 탄도미사일 100여 기가 배치돼 있는

​노스다코타 주 미노트 공군기지를 방문한다고 밝혔다.



이어 다음날에는 네브래스카 주 오마하의

​오풋 공군기지 전략사령부를 찾아 전략억제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전략사령부는 핵무기와 미사일의 운용을 담당하고 있다.

매티스 장관의 이번 방문은 국제사회의 반대에도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 시험을 강행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경고이자

​미국의 국방력을 과시하려는 행보로 풀이된다.

앞서 매티스 장관은 지난 3일 북한의 6차 핵실험 뒤

​미국과 동맹국에 대한 어떤 위협도

​엄청난 군사적 대응에 직면하게 될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김혜정 기자